Skip to content
   

Igwe, Uganda 2010

누구든지 너희 중에서 높아지려면
먼저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한다
마 20:26
이집트 (Egypt)
2010.07.25 20:01

enter the third continent, Africa

댓글 41조회 수 63566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Izzayu-kum! (How are you in egyptian)

 

요르단을 떠나 또다시 이스라엘을 거쳐 이집트에 도착하였습니다.

자전거 여행하면서 밟는 3번째 대륙이 되겠네요.

그리고 여행 떠난 지 만 3년이 넘어서야 드디어 30.000km를 미터기에 누적하였습니다.

앞으로 아프리카 종단하고 남미에서 알라스카까지 올라가 시베리아 넘어 귀국하려면

대략 3~4만km 는 더 달려야 하는데 노총각 될까봐 걱정입니다.

여행 중에 결혼을 해야 하는 걸까요?ㅋ

 

이스라엘에서 다친 상처 때문에 사해에 못 들어갔던 게 너무 아쉬워서

암만을 떠나 다시 사해로 내려갔어요. 물위에 붕붕 뜨는 것이 정말 신기하더라고요.

일반 바닷물 보다 소금이 10배 많다보니 그런 것인데 그만큼 사해의 소금물이

눈이나 입속으로 들어간다면 정말 고통스럽죠. 몸에 상처가 있다면 끝장이고요.^^

거의 다 나은 제 상처는 자연 소독되어서 이제 완전 깔끔해졌습니다.

 

요르단의 필수 코스라는 페트라로 갔다가 홍해를 만나는 아카바까지 내려가서

이스라엘 에일랏을 지나 타바국경을 통해 이집트에 입국하였지요.

시나이 반도에서 만난 현지인 친구가 자기 삼촌의 결혼식에 초대해줘서

수에즈 운하에 붙어있는 이스마일리에서 3일간 이어지는 결혼식에도 다녀왔습니다.

 

이집트의 수도 카이로에 도착해서는 앞으로 가야할 나라 수단과 에티오피아 비자

신청하고 시내 좀 둘러봤고요. 느낀 것은 카이로의 교통은 정말 막장입니다.

지금까지 엉망이라고 생각했던 콜카타나 다카랑 비슷하거나 더한 수준인 것 같아요.

자전거 타고 시내 한 번 나갔다 오면 사고현장을 눈앞에서 꼭 목격할 정도?

자전거나 오토바이가 거의 없어서 막 운전 하는 이집션들에겐 예상치 못한 장면이라

자전거 타는 것이 어느 나라 보다 더 위험 할 수도 있고요.


아무튼 열흘간 카이로에서 비자 준비하러 돌아다니면서 무사히 다 발급 받았고

이제 카이로를 떠나 나일강을 따라 룩소르를 거쳐 아스완에서 수단 가는 배를 타고 넘어갑니다.

 

이집트가 아프리카이긴 하지만 중동이기도 하고 아직 사람들의 피부가 저보다 하얘서

아프리카에 왔다는 실감은 약한데 다음엔 진짜 와일드 한 곳에서 찾아 뵐 것 같네요.

 

우가탕가!

 







Going back from amman to the dead sea after my cured wound.
A sign is showing us how deep the dead sea is.




as soon as our trip starts KJ starts to grumble.




Oh man~ why is it so hot here.




because you are at 415m below the sea level.




The water of the  Dead Sea is unique, as it has ten times the salt content of other sea water.
This allows anyone to easily float on Dead Sea water because of its natural buoyancy.




The tanning speed here is very fast.




Chilling under the sunshade.




planing the route to Petra.




The Dead Sea Highway is realy hot.
No shadow, no shops, no water.




What wo could find was a water pump factory.
The mannager let us in, in his full power air conditioned room.




After a drink we could enjoy a nap.




The sun is down. It's time to ride!




Still no shops on the highway.
but nice soldiers who gave us something to drink and eat.




Some police officers helped us to find a save place to sleep.




Next day we could escape from the Dead Sea Highway.
Up to the mountains above 1600m sea level. It means we have to climb 2000m.




It's cool up here on the hilly Kings Way.




Here are living some people, so we are free from worry about the drinking water.




I reached 30.000km in Jordan.
It's the 3/4 distance around the earth. yeah~




We reached Wadi Musa, the nearest town to the archaeological site of Petra.




In Wadi Musa we met some korean volunteers.(KOICA)




we never expected korean food in Petra. wow.




next day early in the morning we went to see the "Rock".
Petra means rock in greek.




The end of the Siq, with its dramatic view of Al Khazneh, the Treasury.




The Treasury at Petra.




There are lot of donkeys in Petra







We climb more up to see the panoramic view of Wad Araba.




On the way you can see the Monastery, El Deir, which you saw in the movie Transformer 2.




after 3 hours trekking we arrived at the view point.




Bad girls on the view point.
Help me~




Leaving Wadi Musa, when the sun leaves us.




On the way to Aqaba we found a shop with lot of people.

What are you waiting for?
Today is the 3-4th match. Germany vs Uruguay.

It was the best game what I saw at this season.




with nice Shawarma.













The Kings way is not easy to ride.




Small rest in the nomads home.




end of the kings way the road is conected with Desert Highway.
There are more trucks on the road.
One truck driver shares his water with us.




Downhill to Aqaba.




Aqaba is a coastal town in the far south of Jordan, the country's only seaport.




The town borders Eilat, Israel, and there is a border post where it is possible to cross between the two countries







It's easy to recognize that you're not anymore in an arabic country.
Bikinis on the beach.




We cooked our lunch. There's nothing special dishes but it was the best meal in last few days.




Again a border crossing. It's just 20km from jordanian to egyptian border across Eilat.




Entering Egypt at same time the Sinai Peninsula.
The border crossing in these countries are expensive. Exit fee, Visa fee, Border fee... hu..




On the road we met Mohamed who could speak english very well.
He, who works on tourism, gave us lot of informations about Egypt.




He said he takes 5days off and is on the way to his uncles wedding.

You wanna go with me?
Why not? Sure!

Crossing the Suez Tunnel.




We arrived at 7 in the morning and Mohamed's uncles and cousins welcome us with breakfast on the roof.




Let's go the wedding starts.




The wedding ceremony starts with filling the necessary documents in the mosque.




After sealing thousands of documents with the thumb of father-in-law, witness and husband
the Imam declares over the microphone Abdul Rahamam and bride, husband and wife.




The women hear the declaration over the speaker outside of the mosque and congratulate with a clap.




Today Abdul Rahman is the man.




Full of egyptian food on the table.
I can't remember when we had meat on the table before.




Tonight is the night for women.




We, the men, stayed at home.
Mohamed put some henna on my hand.




It looks like this after one hour.
I don't know how but it should be good for the health.




Next day the real ceremony was on the beach in Suez Canal.
We went there beforehand to see how the beach was like.




After swimming almost everything taste like honey.




Preparing for the wedding.
KJ was in charge to play with the kids.




A picture with the newly-wed couple.




Party fever!




We enjoyed it as well.




The party is over.
출바~알! (Let's go!: This is Myungsoo Park Version)




After passing through the desert we met the Nile RIver, the lifeline of Egypt.




Yes, we arrived in Cairo, the capital of Egypt.




The traffic in Cairo is a big mess.
Lot of skid marks on straight roads, horn-honking cars without reasonable reason and U-turning everywhere even if there is a median strip.




But we found a peaceful place to stay in Cairo.




thanks Pastor Kim.




who leads the Aegub Korean Church in Cairo.




We had to go to the downtown many times,




striving through the crazy traffic




to acquire visas that we need for the next countries that we will be visiting.





While waiting for the visa we did some sightseeing around Cairo.




Such as Old Cairo.
The Hanging Church in Old Cairo is Egypt's most famous Coptic church first built in the AD 3rd century.




The Egyptian Museum to see the King Tutankhamun’s famous Gold Mask.




We passed by the Garbage City under Mokattam hill where the Zabbaleen (people who are an integral part of collecting and processing Cairo's municipal solid waste) live,




to visit the St. Samaan Cave Church,




and of course the Pyramids.




We took a ride around the Giza Pyramids by camel.
KJ and our new friend Moonsung fell down from the camel one time each.
It was so funny. I'm so sad that I have no video from that.




Most of times we used the Metro in Cairo.




This is our favorite drink for one Egyptian Pound (0.17US$), Sugarcane Juice.




After ten days pacing around Cairo we got all our necessary visas.




Auguste Rodin’s “The Thinker” in Giza.

Don't think Charlie, Just ride!





  • ?
    덜3 2010.07.25 22:28

     1등~~~~~~~~~~

     가문의 영광...

    찰리님 화링!!!!! ^^

  • ?
    앗싸도토리 2010.07.25 23:12

     오늘쯤 새 글이 업데이트 될 것 같아서 들렸습니다.

     

     전세계가 불타고 있네요 ^^

  • ?
    손님 2010.07.26 00:45

     잘보거 갑니다.

    부럽다.쩝~쩝~

  • ?
    aaatm 2010.07.26 02:53

    이젠 여행도 중반에 다다른 것인가요?

     

    남미, 북미를 돌면 여행이 종료되겠네요.

     

    안전하게 다니시길 바랍니다.

     

    그런데 속도계를 잡은 엄지에 까만 점 같은 것이 있는데 그것이 뭔가요? 

  • profile
    Charlie 2010.07.26 08:59

    네, 이제서야 여행 중반 정도에 온 것 같내요.ㅋ

    그 살 속의 점은 저번에 이스라엘에서 엎어질 때 생겼어요.

    살 안에서 피가 났는지 죽은 피였던 것 같은데요?

    얼마 지나니 살 벗겨지면서 나와서 이제 깨끗해졌어요.^^

  • ?
    이제운 2010.07.26 03:20

    여전히 재미 있고 고생스러운 여행을 하고 있군요. 그러다 정말 노총각 되겠네요.

    저희는 칠레에 와 있는데 겨울이라 춥네요. 유럽은 엄청 더웠는데 그 더위에 자전거여행을 했더니 죽을 것 같던데

    대단한 것 같아요. 

  • profile
    Charlie 2010.07.26 09:05

    이집트도 더운데 수단은 더 더울 거라고 현지인들이 겁주네요.ㅋ

    세계일주 마치고 다시 해외로 나갈 생각이시라더니 아주 먼 곳으로 가셨군요!

    칠레엔 오래 계실 것인가요?

  • ?
    덜3 2010.07.26 09:31

     이집트의 교통이 엉망인 이유가 하나있을듯 하네오...

     

    세계에서 이집트가 운전면허 따기 젤 쉬운 나라라지요?

    돌맹이2개를 놓고 후진으로 그걸 통과하면 면허가 나온다지요?

    요즘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얼마전까지는 확실히 그랬다더군요... ㅋㅋㅋ 

  • ?
    달도밝고 2010.07.26 13:02

     건강해서 존내요..아니 하나님에 사나이가 뭔 결혼 걱정을..ㅋㅋ 농담 알아 드을실거 같아서..

    항상 건강하시구요..댓글 달겠단 욕심에 사진도 제대로 못봤네요..천천히 볼께요.. 

  • profile
    Charlie 2010.09.02 21:39

    그게 아니고 적어도 자녀 셋은 낳고싶은데 너무 늦어질까봐요.ㅋ

    애 낳는 거 혼자 하는 것도 아닌데 제가 김칫국부터 마시고 있는 건가요?^^;;

  • ?
    세계를품은人 2010.07.26 17:42

    완주에서 결혼까지,,, 고민이 많으시겠네요 ? ^^

    건강하시다니 다행이네요.

    날씨가 진짜 더울것같습니다~!!!

    힘내세요!! 

  • ?
    mklove 2010.07.26 23:05

     ㅋㅋㅋ 한국에 있어도 노처녀로 늙고 있는 저도 있어요..ㅋㅋㅋ 괜찮아요.... 아직은 좋은 나이에요...

    이디오피아.. 카자흐스탄.... 다 못사는 나라인줄로만 알았는데.. 꼭 그런것만도 아닌것 같구....

    공중 부양 실력은 훨씬 늘으셨네요.. 매번 사진 올리실때마다 한 5센치 씩은 느는듯..

    같이 가는 길동무가 생겨서 훨씬 기분이 좋으시겠어요....

    사해... 아~~~ 다 꿈에 그리던 곳인데.. 전 언제 가보나요?

    아마도.... 한 10년 후.. 아니면 결혼하고 아가 낳아서 다 키우고 나서 20년 후..

    그때 됨 무릎팍 쑤셔서 어데 놀러다니기도 힘들텐데..휴우~~~~

    부러 워욧~~~~ 

  • profile
    Charlie 2010.09.02 21:47

    mklove님 감사합니다. 위안이 되네요.ㅋㅋ 쬬크입니다.^^

    중앙아시아 다섯 개국 중에 카자흐스탄만 못 가봤는데 거긴 잘 사는 나라죠.

    5국 중 가장 부자라니깐 상상이 가요. 사막이 많지만 땅도 넓고 기름이 나니깐요.

    이디오피아 잘 사는 것은 모르겠지만 역사와 언어, 문화가 독특하고 매력있는 나라는 틀림없어요.

    뜻있는 곳에 길이 펼쳐지겠죠. 그 뜻 계속 품으세요. 대한민국 사람들 아이 많이 낳고 여행 많이 다니자고요!ㅋ

    그게 국력 아닐까요.ㅋ

  • ?
    하늘소리 2010.07.27 00:00

     아.. Dead Sea 가고 싶다..

    수영 못하는데 거기 가면 맘 껏 수영할 수 있겠지요?ㅠㅠ

  • profile
    Charlie 2010.09.02 21:57
    그럼요. 들어가면 오토 튜브 모드에요.^^
  • ?
    Sonagi™ 2010.07.27 14:40

    오~

    사해에서의 모습은 나도 해보고 싶네요~

    상처가 다 낳았다니 다행이군요 ~

    사진찍은곳중에 인디아나존스3 성배 찾는곳도 있네요~

    찰리님 사진  잘보고 여행기 잘 읽고 갑니다.

    노총각이 아니고 인생을 즐기는 멋진 남자입니다. 한국오시면 여자분들 줄서서 기다리실듯~

    걱정마시고 건강하게 무탈하게 세계일주 마치고 돌아오시길 .. 

  • ?
    잘한다 2010.07.28 23:35
     ㅎㅎ찰리ㅎ짱!! 나도 짱!!
  • ?
    김인용 목사 2010.08.03 04:21

    이제서야 이집트 사진을 보게 되었습니다.

    우리 가족 사진도 실어주시고 --

    아이들이 보고 무척 좋아했습니다.

    지금쯤 배를 타고 이집트를 벗어나 수단으로 가고 있겠죠?

    보내면서도, 웬지 미안한 마음 가득합니다.

    보다 잘 해주었어야 하는데,

    그렇다고 이 곳에 다시 오라고 말할 수도 없고 --

    앞으로의 일정 가운데에서도 놀라운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일주를 마치고 돌아올 때까지 화이팅입니다.

    (그리고 사랑스런 후배에게도 사랑의 마음을 전해 주세요) 

     

     

  • profile
    Charlie 2010.09.02 22:11

    목사님, 이곳까지 찾아주시고 감사합니다.

    무슨말씀을요. 저희 얼마나 알차게 지내다가 왔는데요.

    또 오라고 하셔서 저희 정말 또 가면 어쩌시려고요.

    저히 쫓겨나기전까지는 안 떠나는 스타일인거 아시잖아요.ㅋ

    목사님의 후배는 여행 잘 마치고 얼마전에 무사히 귀환하였습니다.

    살면서 이집트에 갈 일이 또 생길 것만 같은데 그때까지 건강하세요!

    사모님과 아이들에게 안부도 전해주시고요.^^

  • ?
    솔잎향 2010.08.05 02:24

    참으로 오랜만에 온지라 보기에도 급급하네요.

    새카맣게 탄 것이 아주 야생적으로 변모했습니다.^^

    사진솜씨도 공중부양도 글솜씨도  아주 good good good 입니다.

    이번 중동편은 저도 배낭여행을 했었던 곳이라 정말 사진 하나 글 하나 놓치지 않고 흠뻑

    빠져서 봤네요.   ^________^

    그리고 앞만 보고 달리지 괜히 뒤돌아 봐서는 ㅠㅠ  이젠 앞만 보며 달리소.

    건강한 여행 촬~~리 쓩!!

  • ?
    꿈꾸는 뚜꾸미 2010.08.05 12:55

    다음 중여동 카페 명예의 전당에 올리신 글들을 읽으며 참 대단하신 분이구나 라고 생각했던 1人 입니다.  :)

    여행 가셨던 곳들을 보니 제가 어릴때 한비야씨의 글을 읽으며, 그외의 세계여행 책을 읽으며 꿈꿔왔던곳들을

    다 육로로 (그것도 자전거로...) 다녀 오신것들을 보고 무척 부러웠습니다. 이제 24일 후면 상해에 교환학생으로

    가게되서 중국에 대한 정보를 얻으려 들어간 중여동 카페에서 찰리님 글을 읽고 지난 10년간 묵여둔 세계일주의

    꿈이 다시 시작되는듯 하네요. ㅎㅎ 아프리카로만 가시는줄 알았는데 태평양도 건너신다고요? 대단하시네요. 

    건강하게 여행 계속하시길 바랍니다. 중여동에 올리신 글 보니 매일 묵상하시는 분 같은데.. 온세상을

    여행하시면서 하나님의 마음을 배우며 여행하는 나라들과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시는 분이실것 같아요. :)

    종종 기도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글 올려주시길 기대할게요!

  • profile
    Charlie 2010.09.02 22:16

    그럼 이 댓글은 지금 상해에서 보게 되시는 건가요?

    상해하면 상해에서 친구가 시켜줬던 타이마사지가 생각나네요.

    태국보다 더 시원했던 것 같아요.ㅋ

    기도하는 분이시군요. 상해에서 많은 것 얻고 나눠주고 오세요.^^

  • ?
    yellow tree22 2010.08.07 10:47

     어찌하다 찰리님의 여행을 알게 되었고, 가끔 너무 궁금해 들어와 눈팅만 하고 빠지던 사람입니다.

    여행중 올리시는 수많은 사진들에 녹아 스며있는 사람들과의 교제와 또 그 안에서 주님을 찬양하는 찬양님을 봅니다. 너무 재미 있고 감사할 따름 입니다. 하나님께서 기뻐 하시는 삶의 기준을 다시금 생각하게 하십니다.세상의 기준과 잣대로는 가늠하기 어려운 일에 발을 담그신 찰리님 항상 건강하시구요.

    Lord, we exalt your name on high! 

  • profile
    Charlie 2010.09.02 22:20

    눈팅은 건강에 해롭습니다. 근거없는 말입니다.ㅋ

    그냥 주신 달란트 잘 활용하여 부풀리는 것이 주님 보시기에 기쁜일 아닐까 싶어요.

    노란 나무님 자주 자주 뵈요.^^

  • ?
    phpusan 2010.08.08 23:38

     뜨거운 도로를 달리는 그 고통!!!!

       보기 좋은 사진만 가득 올려주시니......   백성들이 모두 맘만 먹으면 찰리님처럼 자전거 여행을 할 수있다는 착각을 하게 하는군요...

     

     화이팅 청춘!!!! 

  • ?
    aaatm 2010.08.10 12:55

    자전거 여행에 관련한 책을 읽다보니 제 생각과는 조금 다른 점이 있어 문의 드립니다.

     

    책에서 보니 무거운 짐들은 자전거 앞 패니어로 싣는다는데,

     

    찰리님은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보통 무거운 짐이 뒤로 가야할 것 같은 생각이 들거든요.

     

    물론 제 자전거 뒤에 10 kg 정도만 실어도 앞이 가벼워져서 중심 잡기가 쉽지는 않더라구요.

     

    그런데 왜 자전거 랙을 보면 프런트보다 리어가 더 큰 하중을 견딜 수 있게 만드는 것일까요?

     

    한국도 덥기는 하지만 찰리님께서 계신 곳보다 덥겠습니까.

     

    건강하시고 더위 잘 넘기시길 바랍니다. ㅋㅋㅋ

  • profile
    Charlie 2010.09.02 22:29

    그게 사람마다 다른 걸까요?

    저는 뒤에 무게를 더 싣거든요.

    제가 좋아하는 비율은 앞:뒤 3:4 정도에요.

    저는 앞에 18kg 뒤에 22kg 정도 되네요.

    그리고 페니어 두 개만 들고 다니는 여행자들만 봐도

    앞에만 싣고 다니는 사람은 본적 없고 뒷바퀴 쪽에 두 개 달 잖아요.

    처음 자전거에 짐을 실으면 어떤 비율이라도 한 번에 중심 잘 잡는 사람은 드물 것이고

    충분한 훈련이 중요한 것 아닐까요?^^

  • ?
    김미강 2010.08.11 07:10

    안녕? 요 며칠 요르단이 미치게 더웠는데 자네가 있는 곳은 어떤지.

    이곳 사람들은 여.전.히 그.러.케 잘 지내고 있소.

    내일부터 라마단이라 이 밤을 열심히 붙들어보고 싶지만 아침은 오겠지?

    사진 좋네. 같은 곳을 봐도 느낌이 다른 건 뭘까나?

    다시 또 자빠지지 말고 건강하시게.

    깝쭉형제 강준에게도 안부!!

  • profile
    Charlie 2010.09.02 22:37

    여기 동네는 요즘 쌀쌀해서 깔까리 입고 찬물이라 씻기 귀찮아 기름낀 머리로 컴터 앞에 앉아있어요.ㅋ

    이집트 가보기 전까지는 몰랐는데 이제 이해 할 수 있겠더라고요. 그때 요르단에서 들었던 얘기들.ㅎ

    깝쭉형제는 잘 돌아갔고요. 한국에서 이 글 보면서 내가 왜 깝쭉형제냐고 하고 앉아있겠죠.ㅋ

    그래서 심심하네요.ㅎ 요대 식구들에게도 안부 전해주세요, 암만에서부터 페트라까지 너무너무 감사했다고!^^

  • ?
    마스카 2010.08.13 19:32

     하하~~ 2년전에 열심히 보았던 찰리님 사이트에 아주아주 오래간만에 복귀했네요...

    찰리님 여행기 올라오는 속도가 느려질때쯤부터 들리지 않다가 오니 사이트도 좀 변했군요.

    그땐 정말 자전거로 여행다니랴, 여행기 올리랴, 찰리님 혈기가 왕성하다 못해 폭발직전이신줄 알았드랬죠~

    이렇게 다니신지 벌써 3년이 넘었네요.. 다시한번 읽어보니 원래 5년 계획이시니 이제 반 넘은거네요.

    혼자 다니던 여행에 동행도 생기신듯하고, 보기 좋습니다.

    지나간 못읽은 이야기들은 시간나는대로 틈틈이 또 들러서 보고 가렵니다~

    계획하신 세계여행이 남은 기간도 무사하고 행복하고 건강하시길 빕니다. *^^*

  • ?
    임종태-엘체 2010.08.14 17:42

    하하 찰리씨~ 잘 다니고 있나요.

     

    전 찰리님이 추천해준 프로 바이크에서 자전거 수리 잘하고 

    푸켓으로 내려와 있습니다.

    내려와서 확인을 해보니 이렇게 또 즐거운 찰리님의 소식이 올라와 있네요.

    아프리카 일주도 멋지게 하고 있는거죠? 

    역시 멋져불어요. ^^

    사진들 보면서 감탄 많이 하고 갑니다.

    날이 갈수도 멋진 사진들을 만들어 내고 즐거운 소식을 전해주는 찰리님에게

    언제까지나 그 즐거움과 행운과 행복이 같이 하길 빌어요.

    아자아자 화이팅!!!!

  • ?
    최준희 2010.08.15 00:57

    사해사진 정말 잇네요 ㅋㅋ

    아 보면서 영어공부할수도 잇고

    영어공부할수잇단 핑계도 댈수잇어서 좋아요^^

    아 이제 아프리카인가요 기대할께요

     

  • ?
    피터팬 2010.08.18 14:56

    안녕하세요?

    항상 보기만 하다가 글남겨봅니다 제가 여행다녀온 국가들이 보이기 시작하니까 매우 방갑네요

    이집트는 여전히 덥고 혼잡하고 사고가 많이 나나보군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는 이집트 차들이 씨끄러워서 한번은 택시타고 제가 클락션을 막 누르면서 다닌적이있엇어요 ㅋㅋㅋ

    아 정말 웃긴건 택시기사가 좋아하더군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군복무가 끝나고 저도 짧지만 자전거 여행을 떠나려합니다 찰리형님과 비슷한 경로로 이동해서 싱가폴까지 계획해 놓구는 있는데 가다보면 또 어케 변하겠죠??? 하하하

    항상 건강하시고 안전한 여행 되십시오 응원하겠습니다 ^^

  • ?
    앙드레0012 2010.08.19 02:09
     세상에 이런일이 ㅋ   대한민국 ㅉㅉ  ㅉㅉㅉ    대한민국 ㅉㅉ ㅉㅉㅉ 대한민국 ㅉㅉ ㅉㅉㅉ
  • ?
    영짱 2010.08.24 01:31

     찰리님 잘 지내는군요 ^^

     

    요르단, 이스라엘, 이집트~ 97년도에 갔던 곳인데 여전하군요~

    낯익은 곳이 나오니 더 반갑게 느껴집니다.

    크게 변한게 없어보입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God bless U !!!! ^^

     

  • ?
    mirim 2010.08.26 01:24

    "비밀글입니다."

  • ?
    시바라꾸 2010.08.26 11:05
    멋지다 찰리 !!!    
  • ?
    리향 2010.08.31 16:59

    someday....i wanna be there...!!

     

    You're cool.

    i envy you.

     

    fighting!! 

  • ?
    윤경옥 2010.09.18 12:55

     

    사진이 갈 수록,, 프로같습니다.

    잘 지내고 계시죠? 시리아,, 요르단,, 너도 꼭 가보고 싶은 나라입니다.

    항상 건강하시고요!! 

  • ?
    인중혜영 2012.11.23 13:05
    이집트도 많이 궁금했는데.. 아쉽네요^^

    좋아 보입니다 많이....

    화이칭칭칭칭
  • ?
    Adam Jemin Park 2014.10.16 20:44
    아프리카 여행기 정독 시작하겠습니다!
?

Season 7 Africa [2010.07~2011.03]

  1. enter the third continent, Africa

    Izzayu-kum! (How are you in egyptian) 요르단을 떠나 또다시 이스라엘을 거쳐 이집트에 도착하였습니다. 자전거 여행하면서 밟는 3번째 대륙이 되겠네요. 그리고 여행 떠난 지 만 3년이 넘어서야 드디어 30.000km를 미터기에 누적하였습니다. 앞으로 ...
    Date2010.07.25 Category이집트 (Egypt) ByCharlie Reply41 Views63566 file
    Read More
  2. Almost Dead In Ethiopia

    Teanastellen! (Hello in Amharic) 휴~ 이제야 사진 다 올렸네요. 인터넷이 계속 끊겨서 몇 장 안 되는 사진 열 시간 넘어서야 다 올린 것 같아요.ㅋ 아프리카 생각보다 자전거로 여행하기가 여러모로 쉽지 않은 곳입니다. 자전거로 못 가게 하...
    Date2010.08.31 Category에디오피아 (Ethiopia) ByCharlie Reply69 Views83156 file
    Read More
  3. Wanderer became a Teacher

    Jambo! (Hello in Swahili) 모두 안녕 하신지요? 케냐가 다른 아프리카 국가들 보다 인터넷 사정이 좋을 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와보니 또 그렇지도 않네요. 지난 한 달간 머물고 있는 곳은 케냐 수도에서 북서쪽으로 300km 정도 떨어진 카바르넷 (Kabarnet)이...
    Date2010.09.30 Category케냐 (Kenya) ByCharlie Reply33 Views62353 file
    Read More
  4. Safari in Masai Mara

    Habari? Nzuri. (How are you? Fine. in Swahili) 아프리카를 자전거로 여행하면 야생동물을 자연스럽게 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더군요. 야생동물 보호구역인 국립공원 정도는 가 줘야지 볼 수 있답니다. 흔히 사파리라고 하죠? "Safari...
    Date2010.10.21 Category케냐 (Kenya) ByCharlie Reply37 Views56747 file
    Read More
  5. My new name, Mzungu

    Jambo Mzungu! (Hello white Man(or Foreigner)) 우간다 수도 캄팔라에 도착하였습니다. 케냐에서 말라바 국경을 넘어 우간다로 넘어왔는데 경제적 수준은 케냐보다 떨어질지 몰라도 우간다가 자전거로 여행하기엔 여러모로 더 편하네요. 케냐에서는 생수가 1$...
    Date2010.11.01 Category우간다 (Uganda) ByCharlie Reply31 Views60470 file
    Read More
  6. Exploring Southern Hemisphere

    Bite? or Uraho? ('How are you?' in Kinyarwanda) 드디어 적도를 통과해 지구의 남반구에서 새로운 소식 올립니다. 지난 3년 반 동안은 한국과 같이 북반구에서 여행을 했는데 앞으로 아프리카 남부, 오세아니아, 남미를 끝내기 전까지의 2년 반은 지구...
    Date2010.11.09 Category르완다 (Rwanda) ByCharlie Reply34 Views62406 file
    Read More
  7. from Lake Tanganyika to Zanzibar

    Mambo? Boa! (Tanzanian greeting between friends)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Dar es Salaam)에서 소식 전합니다. 르완다 키갈리에서 콩고(DRC)와의 국경지역 기센이(Gisenyi)로 가서 콩고 입국을 시도해봤으나 몇 개월 전까지 발급해주던 콩고 비자를 더 이상...
    Date2010.11.22 Category탄자니아 (Tanzania) ByCharlie Reply37 Views42043 file
    Read More
  8. Tough Mozambique

    Como esta? (Mozambique use Portuguese) 모두 평안하신지요? 저는 한동안 그렇지 못했습니다.ㅋ 탄자니아에서 해안 따라 내려가 다리도 없는 강을 아껴뒀던 뱃사공에게 참치랑 비스킷도 넘겨가면서 북부 모잠비크로 넘어왔는데.. 세상의 끝이 있다...
    Date2010.12.13 Category모잠비크 (Mozambique) ByCharlie Reply33 Views85263 file
    Read More
  9. Happy New Year in the Wild

    Happy New Year in the Wild 2011년의 새해가 뜬지도 벌써 4일이 지났네요. 모두 2010년을 고이 보내고 새해를 잘 맞이하셨는지요? 여행 떠나고 벌써 몇 번째 맞이하는 새해인지도 가물가물하네요.ㅋ 첫 번째는 중국이었고, 두 번째는 말레이시아, ...
    Date2011.01.04 Category말라위 (Malawi) ByCharlie Reply41 Views78405 file
    Read More
  10. Hippo Hunting

    안녕하세요. 인사하는 것이 어색해졌을 정도로 오래간만에 인터넷에 접속해 글을 올리네요.^^;; 한국에 있을 때처럼 설 연휴 때 큰집 다녀 온 것도 아니고 졸업시즌이라 지인들 졸업식에 다녀온 것도 아닌데 여행자 주제에 괜스레 바쁘네요. 모두 설은 잘...
    Date2011.02.16 Category잠비아 (Zambia) ByCharlie Reply39 Views69769 file
    Read More
  11. Korean Mission in Zambia

    안녕하세요, 오래전에 자전거 들고 한국을 떠나 현재 잠비아에 엉덩이 붙이고 있는 찰리입니다. 지난번에 이곳에 왜 오래 머물고 있는지 말 하다가 말았는데 이곳을 곧 떠나는 시점에 새로운 업데이트와 함께 지난 2달 반 동안 루사카에 머물면서 카메...
    Date2011.03.05 Category잠비아 (Zambia) ByCharlie Reply52 Views77230 file
    Read More
  12. Goodbye Africa

    Hoe gaan dit? ('How are you?' in Afrikaans) 저의 아프리카 대륙 종점이 될 케이프타운에서 아프리카의 마지막 소식을 올립니다.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
    Date2011.03.31 Category남아공2 (South Africa 2) ByCharlie Reply54 Views77936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 © 2002-2012 Charlie's Bicycle Travel All rights reserved
World Citizen Charlie's Bicycle Expedition :: around the world by bike 2007-2014 :: 이찬양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