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Dracula's Castle, Bran, Romania 2010

사람이 마음으로 자기의 길을 계획할 지라도
그의 걸음을 인도하시는 이는 여호와시니라
잠언 16:9
그루지야 (Georgia)
2010.05.20 00:01

border of Europe & Asia, Caucasus

댓글 31조회 수 53351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가마르조바! Gamarjoba! (Hello in georgian)

 

유럽과 아시아의 경계선인 카프카스 지역 그루지야 트빌리시에 도착하였습니다.

서유럽에서 어차피 터키로 돌아가는 길 그냥 쉽게 발칸 반도를 통해 가면 쉬웠을 텐데

일부러 가보지 못한 동유럽 몰도바 우크라이나 쪽으로 해서 흑해를 건너 왔더니

역시 전혀 알지 못했던 사실들 많이 배우고 느꼈어요.

 

몰도바는 한국인이 비자가 필요한 나라라서 비엔나에서 일부로 비자까지 받아갔는데

그 비자를 인정해주지 않는 정부가 몰도바 내에 있더군요.

그래서 국경에서 5시간이나 티격태격 하다가 결국 여행 처음으로 검은 돈 20유로 뜯기고

자칭 트란스니스트리아(Transdniestria)라는 나라를 빠져나올 수 있었어요.

정식 국가는 아니지만 화폐도 따로 있고 정부도 군인도 다 몰도바랑 따로 더라고요.

아무튼 무지 상태로 갔다가 재밌는 경험했습니다.

구소련 연방 붕괴 후 독립한 신생국에서 일어나는 민족적 문제인 것 같아요.

그루지야에 남오세티야나 압카지야 문제처럼이요.

 

여행하면서 느낀 건데 정부가 이상한 나라일수록 이상하게 사람들은 더욱 친절 하더라고요.

목욕할 수 있게 욕조에 물 받아 준 아저씨도 트란스니스트리아에서 만났었거든요.

 

그렇게 해서 우크라이나로 넘어가 오데사에서 배타고 흑해의 반대편 그루지야 포티 항으로 카프카스 지역에 도착하였어요.

배에서도 재미있는 일이 있었지요.

항구에서 우리 배를 받아 주지 않아 3일 동안 그루지야 연안에 그냥 둥둥 떠 있었어요.

뱃삯에 숙식 포함이라 밥걱정만 안 되면 행복한 저여서 그나마 괜찮았는데

화물선이라 승객의 90%인 트럭 아저씨들은 피해가 막심하더라고요.

저도 뭐 카프카스의 일정이 줄어들어 아르메니아는 포기해야 했지만 어쩔 수 없죠 뭐.

대신 배에 탄 몇몇 안 되는 승객들과 많이 친해졌고요.^^

 

이제 터키를 북에서 남으로 횡단해 아랍 국가들을 방문합니다.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나라들을 중앙아시아와 동유럽을 합쳐 8개국을 다녀

러시아어에 이제 제법 익숙해졌는데 떠나려니 아쉽지만

앞으로 아랍어를 사용하는 또 다른 세계가 펼쳐질 것이 기되 되어 즐겁게 지내고 있습니다.

 

그럼 다음엔 중동에서 새로운 소식 전할 것을 기약하며 이만 페달 밟으러 가보겠습니다.^^

 

 


Small surprise for the non-korean speakers.
Some explanations in english.=)



Let's start in Brasov, Transilvania, Romania.





In this Saxon-rich town you can see some charming buildings like St. Nicholas' Cathedral.




on the way from Brasov to Bran.
No accommondation? No problem! Just camp on the fields.




prepearing my 3 in 1 breakfast wich I bought yesterday in a german hyper market REAL.
With the price difference to the west I could realize that I'm in eastern europe. Hurrah!




Maybe it's necessary in Romania to have a number plate even in a horse carriage.




The Bran Castle, known as the Draculas Castle.




But it's just an invented story.




The house in front of the castle looks more scary than the castle itself.




A small lunch break in the backyard.




Than to the neighbor country Moldova. Moldova became a new country after the collapse of USSR.
Before the soviet time Moldova was a part of Romania. So theire motherlanguage is same.
And the flags are almost the same. The moldovan add an eagle on the middle of the flag.




On the way from Chisinau to Tiraspol I met a man who invited me to his home.
He's giving me a russian style dumpling and a cup of moldovan wine, VINO.
And after the toast he drank it bottoms up. Russian style.
So I did the same and right after, my cup was filled with the next shoot of vino.
After doing the same ten times more he gave me time to eat my dumplings and he went out of the kitchen.




After finnishing my duplings I found my host in the bathroom preparing hot water for me.
This was my first real wash after three countries.




Mr. Misha is a kind of artist. He is a sculptor.




We communicated(or I tried to communicate) in russian, which I still remember some words from central asia.




Next day I arrived in Tiraspol, the second biggest city in Moldova, or..




.. the biggest city in Transdnistria.
Have you ever heard about Transdnistria? Me never, before I entered Tiraspol.

I couldn't see anymore the moldovan flag on the government buildings.
Am I now in another country?




It seems yes, no shops want my moldovan LEI anymore and ask for transdnistrian RUBLE.
So I had to change my moldovan Lei to transdnistiran Ruble, wich is nothing worth if you go out of this territory.




The day when I reached Tiraspol, there was a big parade in the main street.
They were celebrating the 65th aniversary of the victory in WW2 and 20th aniversary of the independence.




Lot of tanks on the street.




and Mr. Lenin of course.




This are the guys who informed me in english that I was standing in Transdnistria.
Alexie and Yujin told me also the long conflict between moldova and transdnistria. (If you're interested you better check in Wikipedia)
They invited me to a Lunch and wanted that I join a BBQ party tonight.
But my transit visa for Moldova was valid just for 48hrs.
So I had to leave Tiraspol to cross the border to Ukraine before midnight.




I arrived at the border early enough before my visa expires.
But the officer wass saying "You're to late."(in russian)
Me: "Kak? Tsitri Vossim bla bla bla..."(What? I entered Moldova 40hrs ago and I still have 8hrs left.)
Officer1: "You are now not in Moldova. Your moldovan visa is not vaild here in Transdnistria. You had 10hrs time to transit Transdnistria, but you were 20hrs in transdnistria."
Me: "There was no border from Chisinau to Tiraspol where starts the transdnistria?"
Officer1: "Bendere."
Oh, I remember there was a small check post and gave me someting. But at that time I didn't understood what it was.
The officer brought me in to a room and another officer came in together.
Officer1 was telling me that I'm in big trouble and the other one was making in silent body motion.
He was doing with his bodylanguage: close one eye with a hand, and with another hand in pocket and give something form the pocket to the officer1. wich means I shoud give him some money and I'll be out of the trouble.
I said "Niet, Dengi Nieto.(No, I do not have money.)"
The officer said than I should go back to moldova or give him 40 US$.
I'll never give you money. I said.
Than he said otherwise I have to go to the bank and pay the fine of 49.75US$.
Ok, I better go to the bank and pay the fine.
I went to the bank close to the border. but the bank was closed.
So went back. "Bank Zakrita."(Bank is closed)
Than he said I have to wait till tomorrow or give him 40$.
I would wait if my official moldovan visa is vaild till tomorrow but is not.
So I had to negotiat with the officer to 20 Euro and I could cross the border to Ukraine.
It was my first black money what I had to give to a officer within 3 years trip though eurasia.




I spent almost 5 hours at the transdnistrian side and reached Ukraine late in the darkness.
So I camped next to the gas station I saw.




Landscape in Ukraine.




Vokzal(Train Station) in Odessa.




Odessa is a nice city. Created from the Catherine ll about 200 years ago.
She invited people from many countries and let them trade without paying any tax.




Opera in odessa, designed in the 1880s by the architects who also designed the famous Vienna State Opera.




Here in the Black Sea is ready to swim in May.




I had problems with my spoke, brake and pedal.
No problem to fix in Odessa.




There is once in a week a ferry going from Odessa to Poti, Georgia.
I had to wait three days in Odessa. I camped three days in the sea side.




Ships over the foggy sea.




Odessa Port.




the Preobrazhensky Cathedral.




Trams in Odessa.




Chapel of St. Dimitri




Our ferry Greifswald




going form Ilychevsk (17km south of Odessa) to Poti.





Friendly georgian roommates.




Greifswald is an big cargo ship.




My roommate Thomas teached me how to play Nardi.




I met also an old german couple travelling with a backpack through east europe.
I hope I can do it as well if I'm in their age with my another half.




The georgian truck drivers likes my big camera.
On the ferry was about 100 passengers and almost 90% was Truck drivers.

The cruise took about 48hrs from Ilychevsk to the coast of Georgia.
But there was something wrong at the port and our ferry could not get in to the harbor.
The captain said Zaftra(tomorrow).




But the next day we were informed again Zaftra(tomorrow).
with Kenneth the motorbike traveller from Norway.





On the third day of waiting in front of the harbor we could finally enter Georgia.
4 nights and 5 days on the ferry, about 100hrs. It was my longest term where I had my feets not on the earth.




I lost my time in the ferry so I took a train from Poti to Gori.




Gori is famous for Stalin's Birthplace.
The Georgian people are very proud of him.
In Gori, lot of name starts with Stalin, like Stalin Ave.




I visited the Stalin Museum.
The museum charts Stalin's journey from the Gori church school to the Yalta Conference at the end of WWll and his death.
His works also in korean.




There is also Stalins privat wagon. He didn't liked to fly.
His chair fits me well.




In the museum I met the norwayan guy Kenneth again.




He took me a ride to another sight, Uplistikhe.




Uplistikhe was once enormous cave city and one of the oldes places of settlement in the Caucasus.
Not so famous like Petra in Jordan or Cappadocia in Turkey but different to each and nice because not so many tourist.




Back on the saddle pedaling to Tbilisi, the capital of Georgia.




Tehran 1239km. I'm getting closer to the city where I las last year.




Mtskheta Cathedral, building form 11th century.
According to tradition, Christ's robe lies buried beneath the cathedral.




Finally I reached the capital city, it's easy to recognizble through the biggest symbol of Georgia.
Tsminda Sameba Cathedral.




Last night in Tblisi I camped at a corner of the train station.




This two guards helped me to find a nice and safe spot in the big city.




I wrote this short comments quickly here in the fastfood restaurand in Tbilisi.
I hope my horrible english writing was understandable.^^;
My next destination is Turkey. I'll cross Tureky from north to south and head to arabic countries.

Cheers!
Marco, Polo and Darius without Marco & Polo.=)



  • ?
    세계를품은人 2010.05.20 00:02

     찰리형님^^

    처음으로 댓글을 다는것 같네요!!

    여행기 잘 보고있어요.

    저는 윤인섭이구요, 21살이고, 현재 대학생입니다.

    어렸을 때부터 세계일주를 죽기전에 한다고 했는데,

    지난 여행TV에서 찰리형님을 뵈었어요. 그 당시 재밌게 보고 넘겼지만,

    현재 공익근무가 10월달에 앞서, 오지탐사대를 지원했었는데요. 2차테스트에서 떨어졌어요.

    파키스탄 K2 곤도고르에 지원했었지만 많은 참가자들에게 밀렸죠.

    그 이후로 뭔가 저의 심장을 강타했는지, 찰리형님이 생각이 나서 들어오게 되었고, 그렇게 2주정도 됐어요.

    찰리형님의 여행기를 보면서 저의 심장을 강타한 무엇인가는 점점 더 커지고 있어요.

    (이상하게 찰리형님께 고백하는듯한.... ㅋㅋㅋㅋㅋㅋㅋ)

    저의 주변일상과 생활들은 저를 낙담시키고 쓰러지게만 만듭니다. 형님이 믿는 큰 빽은 저도 믿고,

    그 믿음가지고 살아갑니다.

    여하튼 형님의 여행기를 보면서 저는 전국일주를 공익근무전에 하기로 했어요.

    친구와 같이 전국일주를 할 계획이구요. 가능하다면 일본까지 갔다오려고 합니다.

    돈이 없는 학생이라 자전거부터 준비할게 너무나 많구요, 형님의 여행기를 보면 힘을 얻습니다.

    이런저런 얘기를 하다가 글이 길어졌네요 ;;;

    형님이라고 처음부터 불러서 죄송하구요^^, 저보다 형님이셔서, 그리고 본받고싶어서 그랬습니다.

    어떤말이라도 괜찮습니다^^, 댓글이라도 달아주신다면 저야 정말 감사할 것 같아요.

    그리고 제가 학교에서 아랍문화를 배우는데요, 물건을 살 때 가격을 부르는 값에 1/10까지도 살수있다하네요.

    형님의 뛰어난 솜씨를 발휘해보세요!! ㅋㅋㅋㅋㅋ

    그리고 늘 건강하시구, 힘내세요!!!

    가슴속에 세계품고살고있습니다!!

    힘내세요!!

    그런데 사진이 엑스박스네요~^^;; 

  • profile
    Charlie 2010.05.20 01:10

    반가워요. 요즘은 다양하게 국방의 의무를 다할 수 있군요.

    코이카 단원도 여행하면서 몇번 만났는데 정말  유익한 것 같아요.

    군대가기 전에 하는 자전거 여행 많은 도움 될 거에요.

    여행 떠나기 전에 많은 것들이 출발을 어렵게 만들더라도 잘 이겨내고요.^^

    있을 때라면 누구나 다 하죠. 없을 때 해야 그게 대단하고 더욱 값져 지는 거고요.^^

    사진은 이제 보일거에요. 글 쓰다가 한번 날라갔었는데 그때 사진들이 날아가버렸네요.ㅋ

  • ?
    윤인섭 2010.05.20 22:52

     찰리형님.

    정말 감사합니다.

    찰리님의 댓글에 힘을 얻구요, 하루종일 집에와서 확인하기까지 기대했습니다.

    찰리형님의 건강을 위해서 기도하려구요. 중보기도가 상당히 강하다죠?ㅎㅎㅎ

    어린나이에 견디기 힘든 일들을 겪고 있는것같아 힘들다고 했어요.

    하지만 늘 인생은 상대적이기 때문에, 핑계꺼리로 보일 수도 있죠.

    (저도 형님처럼 가끔가다가 글이 삼천포로 빠지는 경우가.....;;;ㅋ)

    하지만, 등 뒤에 계신 빽믿고 일어서렵니다.

     그리고 이 곳에 글을 쓰면서 단점은 얼굴을 모른다는 것.

     댓글달고 사진도 올려서, 얼굴을 공개할께요 ㅋㅋㅋㅋㅋ (뭔가 표현이 ㅋㅋㅋㅋㅋ)

    그래야 저도 마음이 좀 더 편할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늘 감사하면서 승리하는 찰자세!!! 화이팅!! ㅋ 

  • ?
    신관장 2010.05.20 03:11

     와우 이거 순위권은 첨 해보네요.ㅎㅎ

     

    항상 힘내시고 화이팅입니다. 

  • ?
    sklee203 2010.05.20 06:41

     찰리님 수고가 많으십니다 !!

     

    건강하시길 !!!

     

    매일매일 응원하고있습니다.. 

  • ?
    박광운 2010.05.20 10:53

     챨리님....

    여행기에서 많은 것들을 보고 배우고 있습니다.

    항상 안전하고 건강하게 여행할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박광운/목포 

  • ?
    대박 2010.05.21 00:36
    그루지아에서 찍은 사진인가요? 건물들이 진짜 예뻐요!!
  • profile
    Charlie 2010.07.26 19:26
    동유럽에서부터 그루지야까지에요. 루마니아, 몰도바, 우크라이나요.^^
  • ?
    lovelylife 2010.05.21 08:18

     흑해쪽으로 왔구나!

    몰도바에서 예상치 못한 일들이 있었네~

    건강하고 아랍권 에서도 행복한 여행되길 기도할께

     

     

  • ?
    ejf3 2010.05.21 08:20

    와~ 동유럽기행 참 재미있습니다.

     

    언제나 건강하고 안전히 다니시길~~ ^^ 

  • ?
    ㅋㅋㅋㅋ 2010.05.21 13:36

     여행다니면 여러지역의 많은 언어를 배울수 있다는것도..좋은점이군요!!

    영어실력도 거의다(전부는아니고!ㅎㅎ) 괜찮은데요~.~ 나도 떠나볼까~

  • ?
    2010.05.22 06:40

     이제 천상 영어모르면 사진설명도 볼수없네요...ㅎㅎㅎ

    좋아요 !!! 사전 찾아보면서 끙끙....^^ 

  • ?
    mklove 2010.05.23 23:10

     또 사진이 올라왔네여..이번에는 다른번보다 빨리 올라온듯..

    며칠째 석가 탄신일 연휴인에 비가 오고 있어요.

    정말 오랫만에 온 단비인듯..

    독일에서 쉬다 출발하셔서 그런지 얼굴이 다른때보다 좋아보여요..

    화이팅~~~ 

  • ?
    karim 2010.05.24 02:45

    Gamarjoba blod!

    Second comment because the first didnt seem to work.

    U going fast, almost in Turkey, chuck guzer!

    Please send me your phone number by mail, I will call you next week.

    Ride safe and enjoy your beautiful life.

    Cheers!

    Marco or Polo, cant remember! 

  • profile
    Charlie 2010.07.26 19:33
    Turkey is a f'nice country. Now I'm in Egypt, my third continent. If you were here most of the things were probably easier. all people here speaks arabic!
  • ?
    해비수 2010.05.24 16:09

     찰리님의 글을 볼때마다 여행가고 싶어집니다.

    특히 생소한 동유럽쪽 사진들을 보니 더욱 동경하게 되네요...

    터키 잘 돌아다니시고 다음 여행기 기대하겠습니다. ^^

  • ?
    aaatm 2010.05.24 18:51

    간만에 여행기를 들어왔더니만 그 사이 두 편이나 더 올라왔네요.ㅋㅋㅋ

     

    찰리님께서 찍어놓은 이국적인 사진들을 볼 때마다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입니다.

     

    그러나 아직은 때가 아니기에 참고만 있습니다.

     

    여행이 언제 끝나실 지는 모르겠으나,

     

    일정이 다 끝난 후 개인적으로 식사라도 같이 했으면 좋겠습니다.

     

    꼭 그 날이 오길 바랍니다. ^^ 

  • ?
    Hubert 2010.05.24 22:53

    Ha Karim he doesn't check his Spots, he doesn't know that you were already in Turkey when he wrote his message!

    Thanks for the text in English man, this is f'awesome! I was very annoyed when I learned about the military guys that manage to take your money... I wish we had been there with you to battle up against this abuse.

    the rythm at work is crazy. I was in San Francisco yesterdat and right now I am in a conference in Dallas! I left Beijing at noon and landed in SF 3 hours earlier on the same day... you see it doesn't make sense. My bike must be very upset at me for doing such things.

    Keep on sending a lot of spots and say hi to Zaki! You must excited to meet up with you friend soon, I hope he's good travelling partner (of course I know he will not be as awesome as us =p

    Keep the line blood!

    Mac Proool

  • profile
    Charlie 2010.07.26 19:38

    Maybe for karim the sopt messages are just spams. =p

    I'll try to keep writing the english comments. It get more difficult and difficult. because now I just speak korean or local languages. My english is getting worse.

    You were the best and you'll be the best blood~

    Cheers!

     

  • ?
    김문평 2010.05.25 19:46

     ㅎㅎㅎ 여전히 코나자전거에 미노우라앞렉,토픽트렁크,아구패니어로 잘 다니시는군요.

    정말 대단하시다는 말밖엔...^^

    이거 위 브랜드들에서 찰리님에게 정말 광고비 팍팍 지원해줘야 하는거 아닙니까?

    찰리님 자전거와 달린 장비들이야 말로 정말 엄청난 광고효과를 양산해 내고 있는데 말이죠..

    여튼 찰리님은 자전거세계여행을 꿈꾸는 모든 여행자들의 희망입니다.

    건강하게 열심히 화이팅 하시길~!! 

     

  • profile
    Charlie 2010.07.26 19:40

    그러게요. 한번 회사에 연락 해봐야 할까봐요.ㅎㅎ

    지금 패니어들은 갈리고 부딛히고 해서 가방마다 작은  빵꾸가 있어서 이제 방수가 안 되거든요.ㅋ

    저도 이렇게 버텨주는 장비들이 고맙기까지 해요.

    김문평님 감사합니다.^^

  • ?
    Jeff in jeddah 2010.05.27 08:59

    찰리님 오랜만입니다!

    동유럽의 분위기가 물씬 나네요. 그래도 찰리님의 표정은 다시 예전으로 돌아온것 같아

    반갑습니다. 그동안 너무 익숙한 곳에 계셔서 예전 중국에서 처럼의 뭔가 모험과 불안 친절한 사람들..등등의

    모습들이 다시 나타나는 것 같아요. 물론 찰리님이 고생하시겠지만 저희는 찰리님의 고생이 곧 재미!!  죄송~

    영화에서 주인공이 너무 편하면 재미없잖아요~ 오핸마세요~

    하루빨리 동유럽과 중동 아프리카 사진을 받아 디지털앨범을 만들어 드리고 싶네요~

    건강하시고 화이팅!! 혹시 월드컵은 직접 남아프리카에 가서 보실계획이신가요? 

  • profile
    Charlie 2010.07.26 19:44

    ㅋㅋ 맞아요. 남이 등따시고 배부르면 별로 흥미롭지 않죠.ㅋ 충분히 이해합니다.

    남아공 월드컵은 직접가서 볼 수 있는 거리가 아니지만 시간이 맞았더라고 하더라도 안 갔을거에요.

    저는 성수기를 싫어하고 비수기를 사랑하는 헝그리 여행자거든요.ㅎㅎ

    지금은 아직 이집트라 아프리카 분위기가 약한데 저도 정말 기대됩니다. 진짜 아프리카를 자전거로!^^

  • ?
    김경렬 2010.05.27 22:44

     트란스니스트리아라는 나라는 매우 흥미롭군요..^^

    세계에는 미승인 국가가 여러곳 있습니다.

    그루지야에 포함되었던 남오세티야 하고 압하지야

    그리고, 트란스니스트리아도 미승인국가에 포함되고요..

    터키 밑에 있는 섬나라인 키프로스 북부에는 '북키프로스 터키공화국'이 있죠.. 이 나라는 터키에서만 인정해줍니다.

    또 소말리아 북부에는 소말릴란드라는 미승인 국가가 있죠.. 1990년대에 독립했죠.

    참고하시구요..^^

     

    평소에 여행기 잘 읽고 있습니다..

    찰리님의 여행기는 나중에 한국에 돌아와서 책으로 내도 될것같네요..^^

    여행기간동안 아프지 마시고, 좋은 추억 많이 쌓길 빕니다..^^ 

  • ?
    레위인 2010.06.01 00:14

    제 눈이 침침한걸까요?

     

    이번 여행기 사진들은 좀 어두운 것 같아요~

    동쪽 유럽의 모습은 저렇게 생겼군요... 러시아와 가까워서인지 붉은색이 들어있는 건물들도 많아 보이구요...^^

     

    점점 더워질텐데... 여행중에 땀이 피부 안쪽으로 차서 수포가 다시 생기지는 않았나요? 몸이 적응할때도 되었나? ^^

     

    다음 좋은 사진들을 기대하며~

     

     

  • profile
    Charlie 2010.07.26 19:47

    다행히 아직까진 그런 증상이 보이지 않아요.

    그런데 동생의 말을 빌려 말하자면 몸에 참기름을 바른 것 같이 땀이 계속해서 나긴 해요.ㅎㅎ

    아프리카 쉽지 않은 지역인 만큼 쉬엄쉬엄다녀야겠어요. 레위인님 걱정해주셔서 감사해요.^^

  • ?
    들락 2010.06.22 17:10

     저도 오랜만에 응원글 올려봅니다.

    이젠 사진을 영어로 봐야하군요...^^

    4학년이 넘어서리... 시간이 좀 걸리군요...ㅎㅎ

    기쁨주셔서 감사해요...^^ 

  • ?
    2011.12.23 05:42
  • ?
    윤슬 2012.07.14 23:37
    저도 여행을 차차 준비 중입니다. 픽시 한 세달 탔던 경험을 살리려는데 겁이 나네요ㅋㅋㅋㅋ자전거 여행이라는 아직 모르는 세계에 발 디딜려고 하니 저도 모르게 그러네요...그래서 물건부터 주문 중입니다.ㅋㅋㅋㅋ자전거는 택배로 불가리아로 보내놓고 러시아 시베리아 열차를 통해 불가리아로 들어가서 동유럽, 북유럽을 돌아볼 예정입니다. 비박 경험이 많지 않아서 어떻게 자야할지 그 부분이 제일 걱정이네요...
    여튼 응원하겠습니다. 화이팅~
  • ?
    신길동견자단 2012.08.27 21:50
    우크라이나면 김태희가 삽들구다닌다는?
  • ?
    촘롱 2014.10.19 08:22
    유럽 또한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

Season 5 Europe [2010.02~2010.05]

  1. Welcome to Paris

    봉주르~! 2년 10개월 가까이 달리다 보니 어느새 프랑스 파리까지 오게 되었네요.^^ 겨울의 유럽은 춥고 우중충하고 비싸고 차갑고.. 친구들 없었으면 정말 좌절했을 것 같아요. 베니스 어느 화장실은 소변보는데 1.5유로(2500원) 내고 입장해야하더라고요.ㅋ ...
    Date2010.03.04 Category프랑스 (France) By찰리 Reply70 Views74282
    Read More
  2. 빠리에서 단순요리 탈출기

    안녕하세요. 파키스탄에서부터 같이 달리기 시작해서 파리까지 같이 온 프랑스 친구네 집에서 아주 잘 지내고 있습니다. 맨날 얻어 먹기만 하다가 한 번은 제가 한번도 제대로 차려본적 없는 한식을 하기로 했어요. 여행기 흐름상 맞지 않지만 근질근질 해서 ...
    Date2010.03.10 Category프랑스 (France) By찰리 Reply16 Views26373
    Read More
  3. A bientot les Beaumonts

    안녕하세요! 눈도 체 녹지 않았을 때 파리에 도착하였는데 벗꽃이 피고 다시 져갈 때 쯤 떠나네요. 억울하게 쉴 때는 시간 참 빠릅니다. 약 7주 동안 파리에 지내면서 - 운 좋게 코스타라는 행사가 때마침 독일에서 열려서 다녀왔고 - 하루 삼시 세끼 거르지 ...
    Date2010.04.09 Category프랑스 (France) ByCharlie Reply35 Views64312 file
    Read More
  4. back from West to East

    Gruess Gott, 모두 평안하신지요? 가정의 달 5월이네요. 제가 정확히 3년 전에 한국을 떠난 달이기도 하고요,^^ 지난 한 달 간은 예전에 머물던 독일로 6년 만에 다시 찾아와 아직 남아있는 오랜 벗들 만나고 그때 당시 독일에 내팽겨쳐두고 갔던 짐들 정리하...
    Date2010.05.05 Category독일 (Germany) ByCharlie Reply30 Views58772 file
    Read More
  5. border of Europe & Asia, Caucasus

    가마르조바! Gamarjoba! (Hello in georgian) 유럽과 아시아의 경계선인 카프카스 지역 그루지야 트빌리시에 도착하였습니다. 서유럽에서 어차피 터키로 돌아가는 길 그냥 쉽게 발칸 반도를 통해 가면 쉬웠을 텐데 일부러 가보지 못한 동유럽 몰도바 우크라이...
    Date2010.05.20 Category그루지야 (Georgia) ByCharlie Reply31 Views53351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 © 2002-2012 Charlie's Bicycle Travel All rights reserved
World Citizen Charlie's Bicycle Expedition :: around the world by bike 2007-2014 :: 이찬양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