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omboon, Laos 2008

But he knows the way that I take
when he has tested me
I will come forth as gold
Job 23:10
태국 (Thailand)
2009.03.06 17:40

제49호 거절당하지 않은 나라

댓글 35조회 수 78457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081220_01.jpg

지난밤에 짚 앞에 텐트 치는 것을 쿨하게 허락해준 가정은

이 섬 대부분의 사람들과 같은 회교도이다.





081220_02.jpg

텐트를 걷고 떠날 채비를 하는데 아침까지 챙겨주고

옆집 총각은 어제와 같이 토스트를 가져다준다.^^





081220_03.jpg

가정집을 떠나 작은 다리를 건너니 끌랑(Koh Klang)섬은 끝나고

끄라비나 뜨랑으로 갈 수 있는 4번 국도를 만난다.





081220_04.jpg

뜨랑까지 91km.

한국을 떠나 애써 서쪽 방향으로 달려왔는데

도로가 동쪽 방향으로 뻗어있어 왠지 돌아가는 느낌이라는 아쉬움 말고는

별 특이 사항 없이 이런 저런 생각 하면서 달린다.

이제부터 태국 남부가 시작하는데 조심하라던 말들과는 달리 너무 조용한걸!





081220_05.jpg

점심으로 계란밥, 저녁으로 해물 볶음밥 먹고 뜨랑에 도착했다.

날도 저물어 가는데 뜨랑시에 숙소를 잡을까 하다가 별로 피곤하지도 않고

지금 많이 달리면 말레이시아에서의 일정이 여유로워 지기에 더 가보기로 했다.





081220_06.jpg

뜨랑 시가지를 벗어나 아무 생각 없이 달리는데 깜짝 놀랄 만한 것을 발견했다.

도로변에 쭈그려 앉은 사람이 무언 가를 손에 쥐고 있는데

내가 잘못 본 것이 아니라면 권총이기 때문이다.

민간인으로 보이는 아저씨가 총을 들고 있는 것을 보니 남부가 위험하다는 소문도 떠오르면서

갑자기 간이 콩알만 해지고 최대한 몸을 사려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도로의 가로등도 사라지고 조금 시골 같은 분위기가 되어 이제 고만 달리기로 하고

텐트 칠만한 마당을 가진 집에 도움을 청해본다.







081220_07.jpg

아줌마가 나왔는데 그동안 배운 태국어의 총집합한 단어들과 나의 몸짓 언어를 이해하시고는

당신 앞마당보다는 옆집 마당이 텐트치기에 더 좋을 것이라며

옆 친척집에 텐트 칠 수 있게끔 친절하게 조정해주신다.

샤워할 수 있게끔 화장실도 알려 주고 밥은 먹었냐며 저녁밥까지 챙겨주시려 한다.^^





081220_08.jpg

저녁밥은 든든하게 먹고 와서 괜찮고 화장실은 사용하겠다고 했다.



이집 화장실은 다른 집의 화장실 보다 많이 깨끗한 편이다.

타일도 붙어있고 불도 들어오고..^^

가끔은 화장실도 없는 집에서 많이 묵어봤는데

그런 집은 볼일은 뒤뜰에, 물은 야외의 드럼통에 받아놓고 사용한다.

해가 지기 전에 씻지 않으면 야간에 손전등을 꼭 지참해야했다.



라오스에서부터는 대부분 이런 유의 화장실들이었다.

물이 나오는 시간이 정해져 있어서 물을 받아 놓는 것 같기도 하지만

수돗물 정화가 잘 안 되서 받아 놓음으로써 이물질을 바닥에 가라앉게 하는 것 같기도 하다.

화장실 옆의 작은 물은 화장실 볼일 보고 엉덩이 세척용 혹은 변기 물 내리는 용도로 사용하고

깊은 물은 샤워 할 때 사용한다.

온수는 당연히 먼 나라 이야기다.





081220_09.jpg

그렇게 만난 새로운 가족.

뚝(Tuk)이라는 나와 비슷한 또래의 청년이 사는 집 앞에 텐트를 쳤는데 마찬가지로 무지 잘해준다.





081220_10.jpg

자전거 여행 하면 땀을 많이 흘릴 것이라며 잎사귀를 주면서 먹어 보라고 한 잎 준다.

이것은 저번에 수랏타니에서도 현지인이 땀 많이 흘렸으면 먹어줘야 한다고 해서 먹어봤던 그 잎이다.

무슨 잎이기에  모두 내게 권하는지 모르겠지만 나쁜 것 같지는 않아 요번에도 먹었다.

맛은 뭐, 그냥 이파리 씹는 맛이다.





081220_11.jpg

툭이라는 총각도 심심했는지 반갑다며 시원한 맥주도 권한다.

그 와 중에 궁금했던 것을 물어봤다.

여기로 오는 길에 권총을 든 남자를 봤는데 이곳에는 민간인이 총을 휴대하는 경우가 있냐고.

가끔 있으니깐 조심해야한다고 한다.

경찰은 아무 말도 안 하냐고 물으니깐 알면서도 쉬쉬 한다고 한다.



그러면서 나에게 오늘 더 가지 않고 여기서 멈추길 천만다행이라고 한다.

이곳이 빠탈룽(Phatthalung)으로 가기위해 넘어야 하는 험한 산 앞의 마지막 마을이고

조금만 더 갔으면 민가도 없고 그 곳에는 가끔 산적도 나타난다며..;;





081220_12.jpg

앞으로 계속 남쪽으로 향할 것이면 최대한 현지인으로 보여야 한다면서

태국사람이 즐겨 차는 목걸이를 하나 선물해 준다.

종종 행운을 빈다는 의미에서 태국 사람들은 펜던트를 주곤 하는데 벌써 태국에서 받은 3번째 선물이다.





081220_13.jpg

다음날 아침 툭은 산맥의 반대편까지 배웅해 주겠다며 오토바이 타고 같이 가겠다고 한다.

툭이 운영하는 세차장에 아침부터 손님이 와서 세차 끝날 때까지 기다렸다가 같이 가기로 했다..

세차하고 받는 금액을 봤는데 60밧.

물론 비싼 세제를 사용하지 않는 다고 하지만 그래도 봉고차 한 대에 2000원이면 정말 저인금이다.





081220_14.jpg

그리고 앞장서 가는 툭을 쫒아간다.

오르막길은 오토바이 뒤에 붙잡고 올라가고 내리막길은 페달 밟지 않아도 나오는 시속 50km를 즐긴다.

툭 말데로 어제 밤에 아무것도 모른 체 산 넘기를 시도했다면 꽤나 고생했을 구간이다.





081220_15.jpg

그렇게 수 차례 오르락내리락을 반복하니깐 산맥의 반대편에 도착했다.

혼자서는 반나절 정도는 걸렸을 코스를 툭 덕에 1시간 이내에 마쳤다.

다시 돌아가서 세차장 봐야 하기에 툭은 조심히 여행하라며 집으로 돌아갔다.





081220_16.jpg

드디어 한국으로 빽도하는 듯한 동쪽 방향의 끝나고

이제 우회전해서 남쪽 방향인 핫야이로 내려간다.





081220_17.jpg

꺾자마자 괜찮아 보이는 식당이 보여서 카파우무 하나 시킨다.

하나에 얼마요?

25밧.

그럼 35밧 어치 大자로 만들어주세요! 라고 했더니 어마어마한 양이 나왔다.^^

특대자 한 그릇을 다 먹어도 배부르다는 느낌보다는 그냥 든든한 느낌이다.





081220_18.jpg

밥 먹고 간식으로 파인애플 먹고 계속 달린다.





081220_19.jpg

태국에서 마자막으로 거치게 될 송클라 주의 핫야이(Hat Yai)시에  도착했다.





081220_20.jpg

태국은 분명 불교국가인데 회교사원이 많이 보이는 것이 신기하다.





081220_21.jpg

원래부터 태국 남부에는 말레이계의 사람들도 있어 회교도가 많은 편이다.

국경선이라는 것이 없었을 때야 어디에 살던 상관없겠지만

누군가에 의해서 국경이라는 선명한 선이 생기고 선 북에 있는 태국은 불교를 국교로,

선으로부터 남쪽에 있는 말레이시아는 국교를 회교로 정한다.

태국 시민이 되었다 하더라도 종교의 자유가 있어 자기가 믿고 싶은 종교를 믿을 수 있지만

아무래도 다른 종교가 국교이다 보니 종종 티격태격 하는 소리가 들린다.





081220_22.jpg

그런 대로 회교도들은 남쪽에 잘 모여 살고 있었는데

사업가 출신인 탁신이 태국 총리가 되고 정권을 잡고 나서 남부 이슬람을 비하하는 발언이 씨가 되어

지금까지 크고 작은 폭탄 테러들이 발생한다.



이슬람권 종교적 억압 발언을 했다고 처음부터 남부 태국인들이 폭탄을 들고 나선 것은 아니고

처음엔 시위로 시작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정부에서 무력으로 그들을 제압하면서 일이 커지기 시작한 것이다.

집권 5년 동안 피를 흘리는 상황까지 가다가 2006년 쿠데타를 영국에서 맞게 되고 탁신은 총리직에서 축출된다.

남부 지역 사람들은 아직까지도 북으로 이동하는 것을 통제받고 유선전화와 인터넷 등을 감시 받는다.

그래서 아직도 독립분쟁이 있고 요즘 따라 태국이 더 시끄러워진 것이다.





081220_23.jpg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내가 지금 밥 먹고 있는 이곳은 여행제한 구역이었다.





081220_24.jpg

그런데 유난히 웃음 많고 밝은 시민들을 보면 이곳이 왜 제한 구역일까 하는 생각이 든다.





081220_25.jpg

그래도 혹시 모르니깐 객기부리지 말고 대도시는 얼른 빠져나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





081220_26.jpg

시내를 벗어나 소방서가 보이기에 들어가서 지붕 밑에 텐트 쳐도 되냐고 물으니

역시 흔쾌히 허락한다.





081220_27.jpg

치라고 허락 받은 장소에 치긴 했는데 좀 이상하다.

충동해야 하는 일이 생기면 어떻게 하냐고 물으니 오늘은 불나지 않을 거라고 한다.

아니 불 날 것인지 안 날 것인지 그런것을 미리 다 알고 있나??^^:;

그렇게 말하고도 소방관은 뭔가 이상했는지 굳이 텐트에서 자야하는 것이 아니라면

따라 와보라고 한다.





081220_28.jpg

간 곳은 바로 5분대기조 숙실이다.^^

오늘은 당번이 두 명 밖에 없으니깐 편히 잘 수 있을 거라며 아무 곳에서 자라고 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태국인들은 참 친절하다.

아니면 내 몰골이 그렇게 도와주고 싶을 만큼 불쌍해 보이나?^^;;





081220_29.jpg

그리고 다음날 아침이 밝았다.

태국 여느 집에서도 빠지지 않았던 모닝커피를 챙겨준다.





081220_30.jpg

감사합니다, 태국 소방관 아저씨들!





081220_31.jpg

이제 50km 정도만 달리면 정든 태국과 안녕이구나.





081220_32.jpg

태국에서의 마지막이 될 식사를 내가 가장 좋아하는 태국요리 베스트 쓰리에 속하는 팟씨유로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팟씨유는 팟타이와 비슷한 볶음 면인데 쌀로 만든 면이 넓적하고 쫀득쫀득해서 씹는 맛이 있다.^^





081220_34.jpg

밥 먹고 슈퍼에 들렀다가 조금 더 달리니깐 국경이 나와 버렸다.

원래 같았으면 다음나라가 기대돼서 빨리 줄에 서서 출국도장 받고 입국도장 받으러 달려갈 텐데

오늘은 별로 그러고 싶지가 않다.

국경 앞에 서서 잠시 태국에서 있었던 일들을 회상해본다.






081220_37.gif

2008년 7월 3일에 입국해서 출국하는 12월 21일까지의 171일,

5개월 반이 넘는 시간은 태국에 매료되기에 충분한 시간이었다.



베트남 호치민에서 나도 모르게 여행 1주년을 맞이하였고 태국에 입국했을 때는 여행 떠난 지 401일 째였다.

그런 대로 여행 잘 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1년을 넘게 떠돌아다니다 보니 잠시 슬럼프에 빠지기도 했었다.

매일 새로운 사람들 만나는 것도 좋지만 그것도 1년을 하다 보니 쉽지만은 않았고,

1년 동안 오면서 특이한 것도 많이 봐서 동네의 자랑거리라고 추천받아서 찾아가 봐도

더 이상 크게 감동하는 일도 드물어졌기 때문이다.




매일 같이 새로운 사람을 만나면 나를 소개하고 알리기를 노력해야하는데

나를 구지 소개하지 않아도 나를 아는 사람들과 평범한 나날을 보내는 것이 그리워졌다.

때마침 방콕이 그 환경을 만들어주었다.

보고싶었던 지인들이 방콕을 방문하겠다고 해서 기다리던 중 방콕에 있는 교민들과 친해지고

장기간 머물 장소와 내가 할 수 있는 일거리도 생겨서 그 그리웠던 일상 생활을 오래간만에 다시 해 볼 수 있었다.

매일 같은 하루를 살아서 일상탈출하고 싶은 분들은 왜 힘들게 탈출해서 일상으로 돌아오려고 하나 이해하기 어려울 수 도 있지만

반대로 나에게는 매일 다른 것이 일상이 되어 매일 똑같은 것을 하는 것이 그리웠졌다.

퇴근시간이 기다려지는, 주말이 기다려지는, 빨간 날이면 괜히 땡잡은 것 같은, 월요일엔 괜히 피곤한 그런 흔한 느낌들.

그런 것들이 이상하게 그리웠고 같이 일하고 생활하는 사람들과 어울려 지내는 것이 즐거웠다.



그러면서 그동안의 밀린 여행기 다 쓰고 아직 안주하면 안 되기에 다시 출발하기로 했다.

그런데 3개월 동안 동고동락 했던 사람들과 헤어지려니 정이 들어 버려서 발길이 떨어지지 않았다.

그래서 매일 간다 간다 하면서 출발을 못하다가 4개월도 넘기고서야 방콕을 떠났다.

떠나는 사람도 보내는 사람도 마음은 편하지 못했다.

남는 사람이 더 힘들다는 것을 알기에 죄책감까지 들 정도였다.

나는 한 곳에 오래 머물거나 사람들과 너무 친해지면 안 되는 것인가? 라는 의문을 갖으며 슬퍼했던 기억도 난다.



태국에서 페달 밟는 동안은 장기여행 하려면 구비해야하는 중요한 사고도 생각해 봤다.

장기여행을 하려면 자기 자신을 제어 할 줄 아는 것이 무지 중요하다.

사람들과 같이 살기야 하지만 인생은 결국 자기가 결정해야하는 것이고 지금 내가 하는 것은 더욱 그렇다.



자기 자신이 조언해주는 아빠이고

자기 자신이 밥 챙겨주는 엄마이고

자기 자신이 페달 밟으라고 시키는 고참이고

자기 자신이 야근해서라도 기록 남기라는 사장이다.



자기 자신을 알고 어느 정도에서 포상을 줘야 하는 줄도 알아야

몸과 정신 건강하게 진행 할 수 있고

긴 여정 초심을 잃지 않는 방법도, 세상에 널린 달콤한 유혹을 뿌리칠 수 있는 것도 자기 자신을 컨트롤 할 때이다.

필요 이상의 휴식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기에 언제 시작하고 언제 끊어야 하는 판단력도 중요하고

자기 자신만을 생각하지 않고 주변사람들에게 타격을 주지 않게끔

부드럽게 진행해야하는 융통성도 있어야 중요 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아직까지는 내공이 많이 부족해서 많이 실수하고 서툴어서 생각하는 것처럼 쉽게 되지 않는데

지구 한 바퀴 돌면 조금 나아지려나?ㅋ





081220_36.gif

태국에서의 기록을 정리해 보면

- 이동 거리 :

캄보디아 태국 간의 국경을 넘어 방콕까지 268km, 방콕에서만 530km,

그리고 방콕에서 말레이시아 국경까지 1270km 로 태국에서 달린 거리는 총 2068km이다.

(치앙마이, 깐짜나부리, 파타야, 꼬사멧은 친구들과 버스로 이동했기에 패쓰~)



해외 자전거 여행은 하고 싶고 장기간 시간을 내기 힘든 분들께 넉넉잡아 한 달이면 갈 수 있는

방콕에서 말레이시아 국경까지(1270km)의 루트를 적극 추천한다.

본인의 경우 11월 29일 방콕을 출발해서 즐길 것 다 즐겨가며 여유롭게 달렸음에도

22일 만인 12월 21일에 국경에 도착했다.

태국의 도로는 오토바이나 자전거 인구가 있는 편이어서 갓길이 넓고

국민들의 운전 습관도 주변국가와 비교했을 때 차분해서 주행하기엔 안전한 편에 속한다.

방콕에서 말레이시아까지의 지형은 대부분 평지여서 하에서 중급 사이이다.

난이도 상이라고 불릴 수 있는 구간은 단지 푸켓에서 5km 정도,

그리고 뜨랑에서 빠딸룽으로 넘는 산맥구간 10km가 전부이다.

태국 남부에서 방콕으로 돌아가는 길은 기차나 버스 혹은 저가 항공을 이용하면 되지 않을까.^^



- 지출 :

태국에서 내 여행의 황금기라 할 수 있을 정도로

신혼여행 때나 가볼 수 있는 호텔에서도 자보고 몇만원짜리 밥도 먹어볼 수 있었는데

내 여행경비에서 나간 돈은 결론적으로 4,913밧 (140$) 이다.

171일 동안 140불이라...

하루 평균 1$도 안 되는 82Cent 이라는 말인데 번역일을 해서 조금 번 것도 있지만

찰리 특급호텔 재우기 프로잭트 라는 초 감사한 독자들의 후원도 있었고

방콕에서 만난 분들께서 적극 챙겨주셔서 내 몸에 든든한 배둘레햄을 두룰 수 있었다.^^



여행 완전 초자가 아니고 조금만 알아보고 여행한다면 투자한 금액이상의 것을 보여주는 나라가 태국이다.

제공하는 시설과 인프라에 비해 저렴하고 산에서 바다까지 없는 관광 상품이 없는 곳이니

여행하기에는 정말 좋은 나라라고 태국 관광청 대신 광고해주고 싶을 정도이다.



그냥 볼 것이 많은 나라로, 자연의 덕을 많이 받은 나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들만의 언어, 문자, 음식 등의 독특한 문화가 합쳐져 태국의 매력은 더욱 커진다.



- 숙박 :

숙박은 방콕에서 생활할 때의 형님들 집에 묻어 생활한 것 빼고

자전거 여행 중 돈 내고 잔 것이라곤 스티브, 테레사와 같이 여행할 때 하루와 카오산에서 하루가 다고

스쿠버 다이빙 입문 코스에 등록해서 4박 받은 것과 와일드 캠핑 외에 나머지는 모두 현지인 도움으로 잤다.



지금껏 자전거 여행 중 개인 가정 문을 두들기든, 공공 기관에 요청하든,

앞뜰에 텐트 쳐도 되냐고 물어봐서 단 한 번도 거절당한 적이 없었던 최초의 나라가 태국이다.

물론 물어 봤던 곳들이 대부분 대도시와 관광지에서 떨어진 곳들이었고

우연히 마을에서 가장 친절한 사람들만 만났었다고 할 수도 있겠지만

열에 열이 다 허락했다는 것은 우연이라고 보기 힘들다.

거기에 위험하다는 태국 남부 지역에서는 항상 옵션이 따라왔다.

저녁 식사는 했냐고.. ㅡ.ㅜ



태국은 나에게 어떤 나라로 기억 될까.

아마 “한 번도 거절당하지 않은 나라” 로 오래오래 기억 될 것 같다.^^

정말 I ♡ Thailand 다.



자, 이제 정리 끝났으니 국경 통과해서 말레이시아로 넘어가볼까??




081220_35.jpg

2008년 12월 19~21일

19일 이동거리 : 132km

20일 이동거리 : 150km

21일 이동거리 : 50km (ing..)

세계일주 총거리 : 12117km

마음의 양식 : 골로새서 2~4장

19일 지출 : 냉커피 10, 물 6, 점심 30, 물 6, 주스 10, 해물 볶음밥 40, 물, 과자 100. 계 : 227

20일 지출 : 카파우무 35, 요거트 물 25, 볶음밥 50, 물 요거트 19, 파인애플 2kg 30, 인터넷 15, 계 : 174

21일 지출 : 팟씨유 30, 만두 10, 물 10, 창 35, 물 6, 치약 12. 계 : 103 Baht





  • ?
    jazz37 2009.03.06 17:58
    인생을 살아가면서 우리는 많은 것들을 남에게 의지하고 남의 힘을 빌리지만
    세상엔 자기 자신이 아니면 할 수 없는 것들이 참 많은 것 같아요.

    그리고 우리가 타인을 믿고 의지하는 많은 것들이
    사실은 결코 그럴 수 없는 것들인데도 불구하고 그저 내가 가지는
    부담감을 덜기 위해서 타인을 이용하고 있는 경우도 참 많은 것 같구요.

    여행은 그런 의미에서 정말 가혹하지만 참 많은 것을 일깨워 주는 것 같습니다.

    찰리님의 여행기 중에서 내 자신이 아빠 엄마 라는 그 말이 너무 와닿습니다.
    감성적으로 참 멋진 표현인 것 같아요 ㅎㅎ

    일상에서 우리는 너무 많은 것을 의지하지만 사실은 그것은 어디까지나 나의 나약함을
    감추기 위한 습관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많이 드네요^^;

    찰리님의 감성적인 글을 보면서 저도 제가 좋아하는 시 한편이 떠오릅니다.
    알고 계실 수도 있고 모르실 수도 있지만 여행중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생명의 서 - 유치환


    나의 지식이 독한 회의를 구하지 못하고
    내 또한 삶의 애증을 다 짐지지 못하여
    병든 나무처럼 생명이 부대낄 때,
    저 머나먼 아라비아 사막으로 나는 가자.

    거기는 한 번 뜬 백일이 불사신같이 작열하고
    일체가 모래 속에 사멸한 영겁의 허적에
    오직 알라의 산만이
    밤마다 고민하고 방황하는 열사의 끝.

    그 열렬한 고독 가운데
    옷자락을 나부끼고 호올로 서면
    운명처럼 반드시 '나'와 대면케 될진
    하여 '나'란 나의 생명이란
    그 원시의 본연한 자태를 다시 배우지 못하거든
    차라리 나는 어느 사구에 회환 없는 백골을 쪼이리라.
  • profile
    찰리 2009.03.07 08:13
    좋은 시 감사합니다.
    방콕 떠날 때의 느낌을 많이 잊었지만 최대한 살려서 쓰다보니
    야밤에 글이 조금 슬프게 끝난 것 같아요.ㅋ
    어려운 주제라 그런지 시도 꽤 어렵네요.^^
    몇 번 더 읽어봐야겠어요.^^
  • ?
    덜3 2009.03.06 18:11
    2등... 가문의영광~
  • ?
    눈썹달 2009.03.06 19:46
    반가운 여행기...드디어 태국이 끝났내요.
    다즐링(도시이름일거라고는 생각 못했는데...너무 예쁜 이름^^)에 도착하셔서 이렇게 여행기를 쓰시는 건가요?
    항상 건강하시고...가시는 곳 어디서나 축복과 행운이 따르길 바래요.
  • profile
    찰리 2009.03.07 08:16
    사실 아직 다카를 떠나지 못했어요.
    갑자기 목감기가 심해져서 그 날 떠나기 힘들더라고요.^^
    다질링, 이름만큼 예쁜도시라는데,
    지금으로썬 공기가 맑다는 것에 빨리 가고싶어요.^^
  • ?
    그리움 2009.03.06 21:03
    매일 만나고 이별하는 일상에 익숙해 진다는게 정말 힘든거 같네요
    항상 찰리님 글을 보면서 대리 만족을 하고 있었는데..

    저 또한 용기내어 떠나지 못하는건 어쩌면 지금 제가 있는 곳에 정이란 이름으로 가족이란 이름으로
    함께 있는 사람들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무엇보다 매일 이별하고 만나야 하는 일상과 너무 해외에 오래 있었기 때문에 항상 새로움으로
    다가왔던 일들이 늘 그런 일들로 변해갈까봐 두렵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쩌면 저는 매년 단편적인 여행들을 즐기나 봅니다.

    찰리님 힘내시고 오늘 하루도 힘차게 달려주세요

    화이팅
  • ?
    묭이 2009.03.06 23:06
    무지 오래 기다린거 같아요... 찰리님의 글을 보면 우린 나그네인데 자꾸 안주하려고 하는거 같아요
    우리의 본분을 찾아야지요... ^^
  • ?
    눈깔사탕 2009.03.07 00:01

    "비밀글입니다."

  • profile
    Charlie 2009.03.07 08:20
    아,네 감사합니다.
    하나의 병인가봐요. 단세포라 했던 실수 또하네요.
    왜 아래한글에서 저건 못 잡아주는건지..ㅋ
  • ?
    루이찡 2009.03.07 00:57
    찰리님의 여행기는 참 좋습니다.
    정도 있고 음식도 있고 감동도 있고...
    정말 세계인 답다는 말 말고는 표현할 방법이 없네요.
    찰리님이 지구 한바퀴 다 돌때까지 늘 기도하겠습니다.
    찰리 파이팅!!!
  • ?
    돌관 2009.03.07 01:39
    기다렸습니다 또 기다리겠습니다
  • ?
    나자바바 2009.03.07 01:45
    찰리님 글 잘 보고있습니다.

    요기도 날씨가 많이 풀려 슬슬 라이딩이나 드라이브

    하기 좋을때인데

    건강하세요.
  • ?
    ghost7 2009.03.07 04:10
    순위권인가요? 정말 잘 보고 있습니다. 건강히 계속 포스팅 부탁드려요..^^ 대리만족이나마...
    화이팅입니다.
  • ?
    비무장자전거 2009.03.07 05:31
    음 여태 1회부터 촬리횽의 글을 꾸준히 읽어 왔는데 촬리횽은 한국과 멀어 질수록 맞춤법이 정확해지고 문맥도 안꼬이게 잘 쓰는 것 같네. 진화하고 있는 것인가?
  • ?
    철이 2009.03.07 19:48
    오랜만에 보는 여행기 참으로 즐겁습니다.
    감기도 얼렁 나으셔야 할텐데...
    몸 건강히 즐거운 여행 하시기 바랍니다.
  • ?
    신동욱 2009.03.08 00:19
    굉장히 오랜만에 방문하였습니다.
    몇달의 시간이 지났네요.
    저의 일상은 항상 똑같은데, 찰리님은 하루하루 성장하는 듯한..

    항상 건강하시고,,, 지금도 멋지지만, 점점 더 멋져지는 찰리님을 기대해봅니다.
  • ?
    모세ㅊ럼 2009.03.08 08:31
    홧팅이네요 이제 라이딩 시작해야죠 지구한바퀴는 아니구 동네라두....멋쟁이 찰리님....
  • ?
    독자 2009.03.08 18:17
    태국 남부는 매우 위험한 지역이라고만 알고 있었는데..역시 실상은 다르네요
    저도 태국을 참 좋아합니다..
    관광지의 태국인을 버려놓은건 관광객이겠죠?
    ㅎㅎ 방글라데쉬에 계실꺼 같네요 언제나 평온하시길 기도합니다
  • ?
    Chenko 2009.03.08 23:35
    글 잘 읽었습니다^^:
  • ?
    청개구리 2009.03.09 09:34
    여러날 여행기 넘 잘보았습니다..젊음이 이렇게 부러울즐이야 미처 못느껴 보았습니다..참되게 여행하는 모습이 넘 좋아보입니다..내내 하나님의 은총이 함께하시기를 기도합니다..
  • ?
    지니♡ 2009.03.09 15:47
    기다리고 기다리던 여행기!
    너무너무 즐겁게 잘 읽었습니다~~^^
    저도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싶지만 몸은 출근준비를 하고 ㅠ.ㅠ
    발이 묶여있군요 ㅠㅠ
  • ?
    최원호 2009.03.09 17:02
    처음부터 읽고 있는데 참 좋습니다
    자주좀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건강한 하루 하루 되시고
    자주 소식 올려주시길 기도 드립니다

    최원호
  • ?
    빗방울 2009.03.10 03:36
    아....
    찰리님의 여행기를 읽고 있으니 정말 좋습니다.
    잘 행진하고 계시다는 안부도 반갑고 여행기도 잼나게 읽었습니다.
    괜시리 가슴이 찡해지기도 하고요.
    거절당하지않은 나라.....
    찰리님의 열린 마음을 그들이 읽었기에 거절하지 않았을 거 같아요.
    어디서나 환한 웃음으로 현지인들과 교제하는 찰리님의 사진을 보면 제맘도 환해지던걸요.
    젊었으면 말씀하신 루트대로 여행을 가고픈 마음이 마구마구 생기네요.
    늘 건강하시고 다음 여행지에서도 주님의 은총이 함께 하시길 빌어요.
  • ?
    윤경옥 2009.03.10 10:34
    이젠 여행기에서 마저도 태국을 벗어나시는 군요..
    아쉽지만,, ^^

    항상 건강하시길...
  • ?
    해성(노은상) 2009.03.10 18:00
    항상 건강하게 여행하세요~~~~~~~~~~^ ^*
  • ?
    책장수 2009.03.11 02:16
    에고 장장 일주일에 걸쳐서 따라왔네요..하긴...찰리님이 두바퀴로 간 곳들을 컴퓨터로 보고만 있었으니... 도둑놈 심보죠...ㅎㅎ
    에세랄클럽에는 인도편이 나오던데... 이곳에도 곧 업데이트되겠죠... 건강하시고...행운만땅 여행되시길 늘 기원할께요..화이링!!!!!!!!!!!!
  • ?
    처키 밴쿠버 2009.03.15 16:45
    이 곳에 글을 남기는 건 처음이지만.. 찰리님의 글 잘읽고 있습니다.
    너무 좋은 글들을 읽고 제가 감명을 받습니다. 사람 사는 곳은 다 같기도 하지만 경험을 통해 새로운 것을 느끼고 배우는것..
    항시 조심히 여행하시구요. 건강하세요.
  • ?
    뿌리스탈쭌 2009.03.16 16:51
    바쁘고 지친 삶에 활력을 주는 찰리님의 여행기!!

    계속 건강하게 목표달성하시길 바랍니다. 대리만족을 느끼며

    저도 언젠간 가까운 해외의 자전거 여행을 그리겠습니다. 화이팅.
  • ?
    mingming 2009.03.19 23:24
    언제나 느끼지만, 그곳에 계신 분들과 같이 찍은 사진을 보면.
    기분이 참 묘해요.
    아. 태국에도 소방서가 있고 .. 소방수 분들이 계시고.. 경찰서가 있고..
    그분들의 웃음도 참 좋아요.

    어서 감기 나으시구요!
  • ?
    슈퍼맨 2009.04.03 00:40
    태국 꼭 가볼껍니다.

    찰리님 덕분에 가보지 않은 곳을 여행한 이런 기분 너무 좋네요!!

    감사합니다 !!
  • ?
    신예일 2009.10.14 22:42
    멋짐
  • ?
    최재현 2009.10.14 22:52
    멋짐
  • ?
    정헌권 2009.11.28 22:05
    사진만으로도 충분한 설명이 될성싶은데... 면면히 세세한 설명글에
    한 나라를 마감하시면 도표에 상세한 지출내역에 지도로 상세한 루트까지...
    아무도 못 따라 할 세심함과 배려와 친절한 안내와 경험담...
    아무리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고해도 절대 후회하지않을 즐거움을 안겨주시는
    챨리님 ! 파이팅!!!!
  • ?
    오사랑 2012.04.10 00:32
    멋있어요 ㅎ..
  • ?
    김준영 2012.09.01 09:06
    저도 태국이 너무 좋아서 태국에서 살다 한국에 돌아왔습니다.
    태국에 가기전에 찰리님 여행기를 보다 잊고 지내다 얼마전 네팔 여행기를 티비에서 보구
    처음부터 챨리님의 여행기를 다시 보구 있네요.
    언제쯤 챨리님의 여행기를 따라잡을까요??^^
    무튼 항상 건강하세요^^
?

Season 2 Southeast Asia [2008.02~2009.02]

  1. 제1호 구수한 발냄새의 대가 (베트남 입국)

    베트남 북부 -> 라오스 -> 캄보디아 북동 남동부 -> 베트남 남부(현 위치) -> 캄보디아 -> 태국 -> 미얀마(Kawthoung) -> 태국 -> 말레이시아 -> 인도네시아 -> 싱가포르 예정. 2008년 2월 12일 몽까이 국경으로 해서 베트남에 아무 문제없이 입국했다. 베트...
    Date2008.03.31 Category베트남1 (Vietnam1) By찰리 Reply24 Views45541 file
    Read More
  2. 제2호 베트남 북부 시골에는

    만약 내가 자동차 같은 빨리 지나가는 이동수단을 이용해서 국경을 넘어 베트남에 입국했다면 중국 남부와 같은 쌀쌀한 날씨에 똑같이 안개 낀 듯 한 칙칙한 느낌 때문에 단지 베트남에선 도로가 좁아지고 좌우상하로 웨이브 치며 사정이 안 좋아 졌다는 것 ...
    Date2008.04.03 Category베트남1 (Vietnam1) By찰리 Reply26 Views42367 file
    Read More
  3. 제3호 "관광지" 하롱베이

    오늘의 목표지점은 하롱(Ha Long)시 이다. 띠엔옌(Tien Yen)에서 100km 조금 넘게 예상하는데 곳곳에 파손된 도로도 도로지만 비가온 뒤에 고인 구정물도 말이 아니다. 바닥만 더러운 것이 아니라 집들도 나무들도 다 먼지를 뒤집어쓰고 있다. 아마 이 지방의...
    Date2008.04.06 Category베트남1 (Vietnam1) By찰리 Reply27 Views41206 file
    Read More
  4. 제4호 피라미드 백반

    지난밤에 늦게까지 얘기 나누다 보니 많이 늦어졌다. 출장오신 공 사장님이 호텔에서 묵는데 침대 하나 더 있으니깐 밤늦게 위험하게 숙소로 가지 말고 편하게 자고 가라고 하셔서 혼가이로 자전거 타고 넘어갈 필요 없이 고급스러운 호텔에서 잤다. 여행 출...
    Date2008.04.08 Category베트남1 (Vietnam1) By찰리 Reply24 Views39392 file
    Read More
  5. 제5호 사돈 관계 (Feat. Graham)

    의진이네서 하루 제대로 편히 묵고 나왔다. 그런데 들어갈 때랑 나올 때랑 바뀐 게 하나 있다. 바로 신발이다! 숨겨진 이야기를 하자면 이렇다. 아침에 교회 가려하는데 신발 작은 것은 잠시 꽉 끼게 신던지 아니면 바지 끝으로 가리던지 해보겠지만 도로에 ...
    Date2008.04.12 Category베트남1 (Vietnam1) By찰리 Reply29 Views43678 file
    Read More
  6. 제6호 땀꼭에서 야영 (Feat. Graham)

    2008년 2월 21일 아침 9시, 미리 약속한데로 호완끼엠 호수에서 앞에서 그레이엄을 만났다. 거짓말처럼 날씨는 따뜻해졌고 반바지 입어도 춥지도 덥지도 않은 달리기 딱 좋은 날씨이다. 간단한 사진 촬영하고 출발. 1번 국도를 타고 남쪽으로 내려가는데 하노...
    Date2008.04.17 Category베트남1 (Vietnam1) By찰리 Reply25 Views40923 file
    Read More
  7. 제7호 동양의 미 (Feat. Graham)

    2008년 2월 23일, 어제 밤에 그레이엄이 내일 아침 몇 시에 일어날 계획이냐고 묻는 말에 내일 일정은 그리 바빠 보이지 않아서 시간을 정하지 말고 그냥 눈 떠지는 대로 일어나자고 했다. 우리 객실은 도로변에 있어서 이른 아침부터 차량들의 견적소리에 서...
    Date2008.04.18 Category베트남1 (Vietnam1) By찰리 Reply31 Views41576 file
    Read More
  8. 제8호 침입자는 바로 너 (Feat. Graham)

    베트남의 아침은 역시 일찍 시작된다. 분주하게 움직이는 소리가 나서 깼는데 모두 일어나있고 우리만 자고 있었다. 시계는 아직 이른 6시 반을 가리키지만 그 정도면 여기에선 늦잠 잔거다. 알란은 반갑게 인사하며 아침 준비 다 되어 가니 씻고 오라고 한다...
    Date2008.04.20 Category베트남1 (Vietnam1) By찰리 Reply25 Views37731 file
    Read More
  9. 제9호 굿바이 베트남

    2007년 2월 25일. 덥지만 않으면 호텔이든 야산이든 시체처럼 자는 버릇은 여전하다. 뼛속까지 시원하게 하는 미니 폭포 밑에서 샤워를 한 것이 큰 효과가 있었는지 어제 밤 10시에 잠들어서 9시간 자고 아침 7시에 일어났다. 마지막 남은 비스킷 가루까지 털...
    Date2008.04.25 Category베트남1 (Vietnam1) By찰리 Reply33 Views36600 file
    Read More
  10. 제10호 지구상의 아름다운 한쪽 구석

    베트남 Cau Treo 국경에서 언덕을 내려와 라오스 국경에 도착했다. 산골짜기의 국경치고는 꽤 멋지게 생겼고 라오스기와 공산주의를 뜻하는 노동기가 같이 펄럭이고 있다. 국경비자를 받으러 들어갔는데 사무실이 텅텅 비었다. 안내 글을 보니 도착한 시간이 ...
    Date2008.04.26 Category라오스 (Laos) By찰리 Reply31 Views3822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 © 2002-2012 Charlie's Bicycle Travel All rights reserved
World Citizen Charlie's Bicycle Expedition :: around the world by bike 2007-2014 :: 이찬양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