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Zhanjiang, China 2008

Smile & be happy :)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225&aid=0000012564 <- 원본 링크




세계여행자① 두렵지 않은 젊은 날의 기록


6년 6개월 이상 세계여행 중인 이찬양 씨(서울=연합뉴스) 이찬양 씨는 현재 6년 6개월 이상 자전거로 세계를 여행하고 있다. <<이찬양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 웹사이트, 블로그, 유튜브에는 매일 수많은 여행기가 쏟아진다. 짧은 휴가를 이용한 해외여행, 가족여행, 대학생의 배낭여행 등 종류도 사연도 다양하다. 

어떤 이들은 상당히 오랜 기간 여행을 한다. 바로 세계여행을 떠난 이들이다. 그들은 현지에서 웹사이트나 블로그를 통해 틈틈이 소식을 전하고 여행기를 올린다. 그리고 사람들은 호기심과 시기심 어린 눈길로 그들의 행적을 하나씩 하나씩 쫓는다. 

부러울 따름이다. 도대체 일상을 버리고 세상을 향해 떠난 그들은 누구일까? 지금 이 순간 지구를 종횡무진하며 곳곳에 족적을 남기고 있는 세계일주 여행자들을 이메일로 만났다. 질의응답을 통해 그들의 흥미로운 여행 이야기를 전한다.

이찬양 씨는 6년 6개월 이상 자전거로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32살의 청년이다. 그는 아시아와 유럽, 중동과 아프리카, 오세아니아를 거쳐 지금은 남미에 머물고 있다. 세상 사람들을 자신의 눈으로 직접 보고 싶어 그는 떠났다고 했다.

▲어디에서 어떻게 지내고 있습니까 = 남미 칠레의 산티아고에 있습니다. 칠레가 다른 남미 국가에 비해 여행하기엔 그리 매력적이지 않은 것 같아 오래 머무를 생각이 전혀 없었는데, 여행 6년 만에 처음으로 대도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다 개한테 물렸습니다. 예방 주사를 맞는다고 몇 주간 머물다가 좋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어 잠시 일을 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이렇게 오래 여행을 하고 있는 이유가 궁금합니다 = 한국만 해도 우리 동네랑 옆 동네가 다르고 다양한 사람이 사는데, 한반도 밖은 얼마나 다른지 제 눈으로 직접 보고 만나고 싶었어요. “그렇다더라”가 아닌 “그렇더라!” 할 수 있는 경험을 좋아해서요. 많은 사람들이 가는 틀에 짜인 길 말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 진정한 블루 오션을 찾기 위해 자전거로 항해해 보기로 했죠. 

자전거로 여행하며 우연히 겪게 되는 수많은 일과 스치는 수많은 인연을 통해 지금까지의 하루하루는 무엇과도 바꾸기 싫은 저만의 재산이 되었죠.

사진을 찍고 있는 이찬양 씨(서울=연합뉴스) 중고 자전거 '깜순이'를 타고 카메라와 노트북을 가지고 그는 세계를 주유하고 있다. <<이찬양 제공>>

처음엔 이렇게까지 길게 떠날 생각이 없었어요. 출발할 때는 여행 경비 5천 달러로 1천 일(약 3년)간 하루 평균 40㎞를 달려 지구 둘레 4만여㎞를 돌고 한국에 돌아가려 했어요. 그런데 중국에서만 8개월을 여행했고 하루 평균 3달러를 지출하다 보니, 예상보다 오래 걸리고 경비도 더 아낄 수 있을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기간을 5년으로 연장했고, 다시 7년으로 늘렸다가 지금은 기한 없이 여행을 하고 있어요.

개인 홈페이지에 남긴 여행기를 통해 어쩌다 원고비도 들어오게 됐고, 방송국에서 촬영을 해서 촬영비도 나오는 등 수입도 생겼어요. 후원해 주는 독자도 있어 여행을 연장할 수 있었죠. 이제는 여행이 일상이 됐습니다. 

▲여행 준비는 어떻게 했습니까 = 비용은 회사 다니면서 저축한 돈과 여행 출발 몇 개월 전부터 했던 대리운전, 통ㆍ번역 아르바이트로 모았어요. 사실 군 복무 시절 이라크에 파병 다녀와서 받았던 생명 수당도 조금 남아 여행에 보탰습니다. 총 1천200만 원 중 600만 원은 자전거와 장비에 투자했고, 나머지 600만 원이 순수 여행 경비였죠. 

짐은 무겁더라도 DSLR 카메라, 노트북, 캠핑 장비, 성경책 등을 챙겼어요. GPS와 휴대용 프린터, 삼각대도 꼭 들고 다닌답니다.

▲자전거와 관련된 개인적인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코나 칼데라(Kona Caldera)’라는 브랜드의 중고 자전거이고, 이름은 ‘깜순이’입니다. 정말 사랑스럽고 여행 끝까지 함께하고 싶은 자전거죠. 산악용이라 장거리 여행에 최적의 모델은 아니지만 히말라야 산맥이나 아프리카를 여행할 때는 좋았어요.

저에게는 ‘자전거 면허증’이 있답니다. 어린 시절 독일에서 성장해 늘 자전거로 등하교를 했고 자전거 운전을 중요시하는 독일 교육 때문에 면허증도 땄죠. 초등학교 3학년 때 아버지께 펑크 때우는 법을 배운 이후 자전거 관리는 직접 하고 있어요. 여행 중 ‘깜순이’를 잃어버린 적은 한 번도 없습니다. 한 번은 아르헨티나에서 스페인어 학원을 다닐 때 느낌이 이상해서 다른 중고 자전거를 사서 타고 다녔어요. 역시나 누가 자전거를 훔쳐가더라고요. 정말 다행이었죠.

큰 교통사고는 한 번도 없었습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사해로 내려가는 가파른 고속도로에서 최고 속도를 내보겠다며 달리다가 바닥에 있는 나무 막대를 보지 못하고 시속 86㎞를 찍고 아스팔트에 나뒹군 적은 있어요. 화상을 입어 치료하는 데 3주가 걸렸죠.

▲어떤 일정으로 여행을 해 왔나요 = 여행을 시작해 유라시아를 횡단하는 데 3년, 중동과 아프리카를 종단하는 데 1년이 걸렸어요. 오세아니아 9개월 그리고 지금 남미에서 1년 반 넘게 지내고 있습니다.

파타고니아에서의 여정(서울=연합뉴스) 2013년 11월 현재 그는 칠레 산티아고에 머물고 있다. <<이찬양 제공>>

최대한 바다를 피해 비행기를 덜 타도 되는 경로를 선택했고, 종단이나 횡단하는 데 쾌감을 느껴서 땅끝에서 땅끝으로 가는 루트를 짜서 여행했어요. 최대한 가 보지 않은 나라 위주로 60여 개국을 달렸어요. 지금까지 여행한 나라는 94개국입니다.

▲여행 소식은 어떻게 전하고 있습니까 = 이동 중에는 하루하루 보고 느끼는 게 너무 많아서 까먹지 않고 당시 느낌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되도록 바로바로 홈페이지에 쓰려고 노력해요. 중앙아시아와 아프리카를 여행할 때는 인터넷은 물론 전기 환경이 열악해 밀릴 때가 많았고요. 어느 한 곳에서 일자리를 잡아 일상이 반복될 때는 한 번에 몰아서 올리기도 하죠.

▲숙소와 식사 해결 방법이 궁금합니다 = 숙소는 주로 텐트를 이용합니다. 중국이나 동남아는 물가가 저렴해서 빨래를 해야 할 때쯤이면 가끔 숙소를 잡았고, 유럽에서는 길게는 6개월간 숙소를 잡지 않은 적도 있어요. 유럽에는 여기저기 아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게 가능했던 것 같아요. 저렴한 숙소보다는 오히려 텐트가 더 쾌적하고 편안하죠.

먹는 것도 물가에 따라 달라져요. 아시아에서는 사 먹는 게 효율적이고 유럽이나 호주 같은 지역은 해 먹는 것이 더 낫죠. 

▲건강이나 체력에는 문제가 없습니까 = 벌레에 물려 온몸에 두드러기가 났었고, 인도 길거리에서 음식을 사 먹고는 6개월 내내 설사를 한 적도 있었어요. 감기나 몸살 같은 잔병치레도 연중행사처럼 하는데 이동 중에는 몸이 긴장해서인지 아프지 않고, 오히려 편안한 곳에 가면 아프더라고요.

물은 현지인들 마시는 물을 같이 마셔요. 아무리 안 마신다고 해도 초대를 받으면 먹어야 하고, 현지인이 해 준 음식도 어차피 그들이 먹는 물로 했을 테니 언젠가 마셔서 고생할 바에 빨리 그 나라 물에 적응하는 것이 낫죠. 아프리카에서는 밖에서 자고 우물에서 판 물을 마셨는데 말라리아나 콜레라에 걸리지 않았어요. 정말 감사할 따름이죠.

▲앞으로의 여정은 어떻게 계획하고 있습니까 = 남미에서 북미까지 올라간 후 알래스카에서 시베리아로 넘어가 만주 벌판을 지나 한국으로 들어갈 계획입니다. 귀국 날짜가 언제가 될지는 모르고요. 

서울 시민, 대한민국 국민을 넘어 세계 시민(World Citizen)이 되고 싶은 것이 꿈이었습니다. 아시아에서 태어나 유럽에서 자라고 지금의 집(부모가 있는 곳)은 아프리카니 진정한 세계인이 되고자 아메리카에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혹시 알아요? 혼자 두 바퀴로 출발했지만 셋이 돼서 귀국할지도.

세계여행은 진행중(서울=연합뉴스) 이찬양 씨의 여행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언제 돌아갈지도 아직 모른다. <<이찬양 제공>>

■ 여행 에피소드 1 '오해로 먹게 된 캄보디아의 보양식' = 캄보디아에 도착한 첫날이었습니다. 라오스에서 국경을 넘자마자 한 민가에서 현지인이 저를 보며 불렀습니다. 그런데 가 보니 오라는 것이 아니라 그냥 인사를 했다는 것입니다. 

돌아서려는데 주민 한 명이 빨간 나무껍질로 만든 차를 건네줘 목이 말랐던 터라 벌컥벌컥 마셨습니다. 마시고 나니 다시 하얀 접시 위의 고기를 먹으라며 주는 것입니다. 

“무슨 고기냐”고 물어보니 숲을 가리키고 기둥에 손을 얹더니 올라타는 시늉을 합니다. 

“이거 혹시 원숭이?” 하며 놀란 눈을 하니 사람들이 웃으며 고개를 끄덕입니다.

이때다 싶어 닭날개처럼 생긴 부위 하나를 들고 뼈를 발라가며 열심히 먹었습니다. 쫄깃쫄깃하고 짭짜름하니 맛이 있어서 접시에 있는 걸 뼈만 남기고 다 먹었습니다.

주민이 “하나 더 구워줄까?” 묻습니다.

눈치를 보고 있는데 어떤 친구가 다른 친구에게 하나 더 가져오라고 합니다. 그런데 가져온 것은 원숭이가 아니고 쥐였습니다. 들쥐라는 것을 알고 나니깐 도저히 못 먹겠더군요.

그렇게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가 친해져 친구들의 다리 꺾는 묘기도 보고 밤엔 촛불 켜고 그 친구들이 부르는 노래를 들으며 하룻밤을 목조 가옥에서 묵었습니다. 

텐트에서의 하룻밤(서울=연합뉴스) 이찬양 씨는 비용을 아끼기 위해 많은 밤을 텐트에서 보낸다. <<이찬양 제공>>

■ 여행 에피소드 2 '마음 따뜻했던 중국 광둥성 잔장의 사람들' = 중국 하이난(海南)섬에 가기 전에 있는 잔장(湛江)이라는 항구도시에서 우연히 자전거 동호회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그들은 망가진 자전거를 고쳐주고 머물 집도 구해주고 비자가 만료되자 공안 친구에게 알려서 연장해 줬습니다. 여행 후 맞는 첫 생일도 후하게 챙겨주는 등 감동이 멈추지 않는 나날이었습니다.

12월 초에 도착해서 1~2주 쉬고 가려고 했는데 12월 말까지 있으라고 합니다. 크리스마스 파티를 해 본 적이 없는데 저를 위해 일부러 계획했다면서요. 크리스마스가 지나고 이제는 간다고 하니 또 새해까지만 있다 가라고 합니다. 1월 1일이 되었고 이제는 정말 간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새해는 설(춘절)을 말하는 거라고 했습니다.

그때까지는 좀 힘들겠다고 했더니 15일 후에 자전거 결혼식을 한다고 그것만이라도 같이하자고 했습니다. 자전거 결혼식은 동호회가 함께한 의미 있고 재미있는 결혼식이었죠.

그런데 진짜 설까지 있으면 안 되냐고 합니다. 왜 설까지 기다리라고 하나 했더니 중국에서는 설이면 일주일을 쉬는데 그 기간에 저를 베트남 국경까지 배웅해 주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잔장에서 베트남 국경까지는 400㎞가 넘는 거리였습니다. 

출발하는 날 비가 왔습니다. 과연 사람들이 나올까? 그런데 정말 동호회원 10명 이상이 차량 두 대와 함께 왔습니다. 

4일 후 베트남 국경을 통과하는 다리를 넘으며 친구들과 헤어지는데 글썽거리는 눈물을 참기가 힘들었습니다.

dklim@yna.co.kr

▶연합뉴스앱  ▶인터랙티브뉴스  ▶화보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profile
    Charlie 2013.12.22 00:55
    imazine 2013-12-18 연합뉴스 기사 원본 링크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225&aid=0000012564
  • ?
    지혁 2014.01.16 00:08
    늦게알려드려서 죄송합니다ㅠㅠ 직접 찾으셨나요?ㅋㅋㅋ
    기사읽으면서 되게 자랑스럽고 부러웠습니다.
    와이프분이랑 여행 잘하시고 안전하게(?) 지내세요.
?

매스컴 매스미디어를 통해 소개된 자료들입니다

  1. 세계여행자① 두렵지 않은 젊은 날의 기록 (서울=연합뉴스) 임동근 기자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225&aid=0000012564 <- 원본 링크 세계여행자① 두렵지 않은 젊은 날의 기록| 기사입력 2013-12-18 09:25 6년 6개월 이상 세계여행 중인 이찬양 씨(서울=연합뉴...
    Date2013.12.22 ByCharlie Reply2 Views6464
    Read More
  2. 국민일보 쿠키뉴스 2009.06.04

    3년째 자전거 세계일주 이찬양씨 ‘세상경험+선교’ 두 바퀴로 씽씽 2009.06.04 21:22 자전거로 3년째 세계를 달리는 한국 청년이 있다. 그의 자전거는 이미 10여개국을 밟았다. 거리는 1만5090㎞. 지구 ...
    Date2012.05.10 ByCharlie Reply3 Views8029 file
    Read More
  3. Le Petit Ney (프랑스 파리 지역신문)

    불어를 못하기에 무슨 뜻인 줄은 저도 자세히 모르겠네요.^^;; 뭐 프랑스 여행자 카림과 유베르가 북경에서 자전거 타고 파리까지 오는 길에 찰리라는 한국인을 만나 파리까지 같이 왔다. 이 것을 좀 길게 풀이한 거?ㅎㅎ 더 자세하게 아시는 분~^^ 출처: le ...
    Date2010.03.23 ByCharlie Reply4 Views20760 file
    Read More
  4. 찰리님 방송 동영상을 드디어!! ㅋ

    캬캬캬~ 찰리님이 나오셨다던 방송을 드디어 여행TV 홈페이지에서 보았습니다!! ㅋㅋ 너무너무 보고싶었는데 제가 있는곳이 지방이라..ㅋ 방송을 보지 못했거든요ㅜㅡ 여행TV 홈페이지에서 동영상으로 볼수 있다기에 8월달부터 틈만나면 뽀로록 들어갔었는데 ...
    Date2009.12.19 By난이 Reply1 Views20472 file
    Read More
  5. 안녕하십니까? 여행TV 찰리방송분에 관한 글입니다.

    안녕하십니까? ALLST 여행TV 자전거로 떠나는 세계여행 제작진입니다. 이번 네팔편에서 촬리씨를 주인공으로 제작하여 방송중에 있습니다. 현재 네팔 1~5편이 방송중이며 총 8편까지 방송될 예정입니다. 보시는 곳 IPTV (SK브로드앤밴드) 채널 : 여행TV 월 - 0...
    Date2009.08.27 By여행TV Reply2 Views20881 file
    Read More
  6. 한나프레스

    말레이시아 교민신문 제255호
    Date2009.05.19 By찰리 Reply2 Views16119 file
    Read More
  7. 세계일주 바이블 (찬양이형 페이지만 스캔)

    저 자 : 최대윤, 심태열 출 판 사 : 중앙books 출판년도 : 20080720 I S B N : 9788961885775 가 격 : ₩ 19,500 페 이 지 : 486 p. 판 형 : 신국판 책소개 세계 일주, 그것은 더 이상 꿈이 아니다 원한다면 누구나 선택할 수 있는 삶의 또 다른 기회이다! 국...
    Date2008.11.12 By박상민 Reply2 Views17646 file
    Read More
  8. No Image

    주간조선 - 4인의 이색 여행자

    http://weekly.chosun.com/site/data/html_dir/2008/07/02/2008070200958.html[세계일주(下)] 4인의 이색 여행자 자전거로, 오토바이로, 극지로… 길 아닌 길을 찾아 나선다 자전거 일주, 이찬양 1년 만에 중국 거쳐 베트남까지… “온몸으로 세상 느끼...
    Date2008.09.16 By찰리 Reply4 Views18763
    Read More
  9. 중국 남방 티비1 뉴스에..

    중국 종단하면서 네 번 촬영을 하긴 했는데.. 나는 한 번도 못 봤다.ㅋ
    Date2008.05.14 By찰리 Reply0 Views18863 file
    Read More
  10. 중국 검색 엔진에..

    http://media.daum.net/politics/dipdefen/view.html?cateid=1068&newsid=20060224102814993&cp=yonhaphttp://www.baidu.com/s?wd=%C0%EE%B2%D3%D1%EF "李灿扬"(간체로 빛날 燦 날릴 揚)을 검색해보다.. 중국 친구가 알려줘서 알았는데 http://ba...
    Date2008.05.14 By찰리 Reply3 Views18588 file
    Read More
  11. 찰리에게 여행이란?

    트레비스트 배낭여행 인터뷰 중 ㅋ (이미지가 깨질 경우 클릭해서 새로운 창으로 보세요^^)
    Date2008.01.04 By찰리 Reply5 Views6284 file
    Read More
  12. GuangDong ZhanJiang Daily

    http://gdzjdaily.com.cn/misc/2007-12/05/content_603567.htm이거이거 제 얘기 같기는 한데..ㅋㅋ 한자를 그림으로 보는 수준으로 봤을 때 나이가 서른살로 잘 못 나온 것은 알 수 있고 북경 얘기가 또 나온 것을 봐선 요번에도 원활한 커뮤티케이션 미흡으...
    Date2008.01.03 By찰리 Reply9 Views17561 file
    Read More
  13. 찰리는 취직을 왜 안해?

    찰리님 안녕하십니까. 여행 잘 다니고 계시죠? 몇가지 궁금한게 있어서 쪽지보냅니다. ^^ 시간나시면 언제 한 번 쪽지 답 좀 적어주세요~> 1.나이가 제 나이또래인거 같은데 취직안하고 세계여행 을 다니시는데요. 시간이 장난아니게 오래 걸리고 비용도 엄청...
    Date2007.12.27 By찰리 Reply15 Views8977 file
    Read More
  14. Travie 인터뷰

    Travie 여행 매거진 2007년 6월 여행기 소개와 2007년 11월 여행자 인터뷰^^ * 인터뷰에 "약 3년.."이라고 적혀있는 부분 지금은 '약 5년'으로 변경 되었습니다.^^ (수정 2007년 12월)
    Date2007.11.11 By찰리 Reply3 Views17138 file
    Read More
  15. 메이저우 일보에..

    중국 푸젠성 메이저우 일보 오늘 날자 첫면에 제가 나온 것 같은데.. 중국어를 모르는 제가 추측 하기론 올림픽 예기가 나온것을 봐선 사실만 적어 놓은 것 같지가 않네요.ㅋㅋㅋ 올림픽 개막식 딱 1년 앞두고 있어서 기자도 이유가 있어서 그랬겠죠?ㅎ 번역...
    Date2007.08.08 By찰리 Reply5 Views8466 file
    Read More
  16. 깜순이 공중파 데뷔!ㅋ

    2007년 4월 9일 KBS2 무한지대 큐^^ 세계일주용 자전거라는 멘트 짤리고 나온 시간은 단 몇 초에 불과하지만..ㅋㅋ
    Date2007.05.29 By찰리 Reply3 Views20555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Copyright © 2002-2012 Charlie's Bicycle Travel All rights reserved
World Citizen Charlie's Bicycle Expedition :: around the world by bike 2007-2014 :: 이찬양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